‘U-23 주장’ 서울E 이상민 “올림픽 연령 제한, 완화 필요해”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U-23 대표팀 주장이었던 서울이랜드 이상민은 아쉬움이 커 보였다.

24일 2020 도쿄 올림픽이 연기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를 통해 올림픽 연기에 전격 합의됐다. 따라서 약 넉 달 앞으로 다가왔던 올림픽은 2021년 여름 쯤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한국 축구계는 고민에 빠졌다. 바로 올림픽 본선 진출 엔트리 때문이다. 축구의 특성 상 고민할 수 밖에 없다.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은 U-23 대표팀이 출전하게 된다. 대신 나이에 구애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석 장을 엔트리에 포함시킬 수 있다. 문제는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나이 문제로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가 많아진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U-23 대표팀의 경우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엔트리 중 11명이 1997년생이다. 올해 올림픽이 개최됐다면 큰 문제 없이 참가가 가능하지만 2021년일 경우 상황이 복잡해진다.

<스포츠니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이랜드 이상민은 아쉬움 가득한 목소리였다. 그는 2020 도쿄 올림픽 연기에 대해 “답답한 심정이다”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컨디션이 최근에 좋지 않아서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있었다. 조금만 연기되는 수준이었다면 시간적 여유를 벌게 되어 긍정적으로 생각했지만 1년이 연기된 상황이라 답답할 수 밖에 없다”라고 토로했다.

사실 이상민은 간절한 마음이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진정되어 올림픽이 제 때 열리기를 바랐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하지만 결국 올림픽은 1년 연기되고 말았다. 이상민은 “다른 선수들도 많이 아쉬워하고 있다”라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훈련 뿐 아니라 생활에서도 불편함을 느끼고 있지 않는가. 이런 상황에서 올림픽 연기 소식까지 날아오니 마음이 싱숭생숭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상민은 올림픽 본선 티켓이 걸려 있었던 AFC U-23 챔피언십에서 주장을 맡아 활약하기도 했다. 주장 답게 그의 걱정은 1997년생 선수들이었다. 1년 뒤 출전 여부가 미궁에 빠진 97년생 선수들에 대해 묻자 이상민은 “그 부분이 제일 걱정이다”라면서 “안타까움이 크다. 하지만 우리가 어찌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계속 충실하게 하는 것 밖에 없다. 연령 제한을 완화해서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U-23 대표팀의 주축이었던 선수들 중 1997년생들이 많다. 지난 AFC U-23 챔피언십에서도 그 선수들의 간절함이 많은 영향을 끼쳤다”라면서 “U-23 대표팀 선수들 모두가 휴식기에 쉬지도 못하고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그런데 올림픽 본선을 나가지 못한다고 하면 좌절감이 없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서 많은 걱정이 든다”라고 밝혔다.

그래도 이상민은 아쉬움을 이겨내고 K리그 개막을 준비한다. 아직까지 기약 없지만 K리그가 개막한다면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주겠다는 다짐이다. 마지막으로 이상민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많이 힘든 상황이다”라면서 “팬들께서도 마스크 잘 착용하고 개인 위생 철저히 지키면서 조심하셨으면 좋겠다. 이런 힘든 상황을 우선 이겨내야 한다. 나는 최선을 다해 준비해서 K리그가 재개했을 때 팬들께 재미있는 경기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G2T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