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대표’ 전남 이유현 “올림픽 연기, 아쉽지만 옳은 결정”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결국 2020 도쿄 하계 올림픽이 연기됐다.

24일 2020 도쿄 올림픽이 연기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를 통해 올림픽 연기에 전격 합의됐다. 따라서 약 넉 달 앞으로 다가왔던 올림픽은 2021년 여름 쯤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한국 축구계는 고민에 빠졌다. 바로 올림픽 본선 진출 엔트리 때문이다. 축구의 특성 상 고민할 수 밖에 없다.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은 U-23 대표팀이 출전하게 된다. 대신 나이에 구애받지 않는 와일드카드 석 장을 엔트리에 포함시킬 수 있다. 문제는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나이 문제로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가 많아진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U-23 대표팀의 경우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엔트리 중 11명이 1997년생이다. 올해 올림픽이 개최됐다면 큰 문제 없이 참가가 가능하지만 2021년일 경우 상황이 복잡해진다.

물론 아직까지는 IOC와 FIFA가 올림픽 본선의 연령 제한 및 조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마음은 심란할 수 밖에 없다. 특히 1997년생에 해당하는 전남드래곤즈의 이유현은 향후 결정에 따라 올림픽 출전이 불발될 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다. 그래도 이유현은 아쉬움 속에서도 나름대로 소신 있는 입장을 <스포츠니어스>를 통해 밝혔다.

전남 이유현은 이번 2020 도쿄 올림픽 연기에 대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위험한 상황이다”라면서 “올림픽을 연기하는 결정이 옳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 또한 K리그를 비롯해 각종 프로 스포츠 리그가 조기 종료하거나 시즌 개막이 미뤄지고 있다. 다른 나라 축구리그 또한 리그를 중지한 상황이다. 얼마 남지 않은 올림픽이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는 연기하는 게 맞다”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해졌다는 것은 아쉬울 수 있다. 이유현 역시 “우리는 올림픽을 준비하는 세대라 올림픽만 보고 준비했다”라면서 “지난 AFC U-23 챔피언십 또한 올림픽 본선이라는 티켓을 따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결국 티켓을 따내는데 성공했다”라고 말했다. 최선을 다했음에도 불구하고 올림픽에 나가지 못할 수 있다는 사실이 못내 안타까울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유현은 자신이 올림픽에 나가지 못하더라도 대한민국 대표팀이 1년 뒤 열릴 올림픽에서 선전하기를 기원했다. 자신의 영광보다는 팀을 우선시하는 모습이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가 함께 준비했던 과정들이 올림픽이라는 무대에서 꼭 빛을 발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과연 이유현은 1년 뒤 그토록 노력하며 준비했던 올림픽 무대에서 힘을 보탤 수 있을까.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tN4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