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이 필요해” 개막 연기에 고민 빠진 강원의 ‘병수볼’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병수볼’ 강원FC에 필요한 것은 자극이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K리그 개막 또한 계속해서 연기되고 있다. 기약 없는 기다림에 각 구단은 또다른 과제를 받았다. 경기가 없는 상황에서도 컨디션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언제 개막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각 구단의 감독 뿐 아니라 모두가 고민에 빠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훈련을 강도 높게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아예 휴가를 보낼 수도 없는 상황이다.

지난 시즌 ‘병수볼’로 많은 주목을 받았던 강원도 마찬가지다. 올 시즌을 앞두고 고무열, 김승대, 임채민 등 알찬 보강을 했지만 정작 시즌은 시작하지 못했다. 올 시즌 지난해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한 강원이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만났다. 이는 김병수 감독도 처음 겪는다. 김 감독 뿐 아니라 모두가 처음 겪는 일일 것이다. 그래서 지금 이 시기가 굉장히 중요하다. 큰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원의 훈련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그다지 달라진 것이 없다. 예정된 스케줄을 그대로 소화하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일주일 단위 훈련을 계획했고 지금 그대로 하고 있다. 개막 연기로 인해 갑작스럽게 훈련에 변화를 주거나 다른 프로그램을 만들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강원의 일주일은 똑같이 흘러가고 있다. 다만 주말 또는 주중에 잡혀있는 경기가 없을 뿐이다.

하지만 경기가 없다는 것은 강원에 굉장히 크게 느껴지고 있다. 여기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최근 코로나19 대응 지침 강화 공문을 통해 타 팀과의 연습경기를 금지했다.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다. 강원도 발빠르게 자체 청백전으로 전환했다. 하지만 “자체 연습경기를 하면 전술 상 문제점을 찾아내기가 힘들다”라는 아쉬움 또한 있다.

무엇보다 강원이 고민스러운 것은 동기부여다. 리그 개막은 기약 없는 가운데 계속해서 훈련만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담 삼아 “동계훈련 4개월 차”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모두가 지루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한 구단 관계자는 “이기거나 지거나 승부를 통한 자극이 필요하다. 무언가에 자극을 받아야 더 열심히 할 원동력이 생긴다. 아직까지는 그게 없다”라고 토로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RCb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