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김영광 “연봉 백지위임, 내 가치는 구단이 정해주는 것”

ⓒ 성남FC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성남FC 김영광이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성남이 김영광 골키퍼를 영입했다. 19일 성남 구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하는 골키퍼 중 한 명인 김영광을 영입했다”라고 밝혔다. 2002년 전남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김영광은 울산, 경남, 서울이랜드 등을 거치며 K리그 통산 495경기 출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2004 아테네 올림픽, 2006 독일 월드컵, 2010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하기도 했다.

서울이랜드와 결별한 이후 김영광은 어렵게 새 둥지를 찾았다. 이미 몇 주 전 성남에 합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정식 계약까지는 꽤 시일이 걸렸다. 약 3주 간에 걸친 테스트 끝에 성남은 김영광을 영입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김영광은 통 크게 백의종군의 뜻에서 구단에 자신의 연봉을 백지위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프로 인생 마지막을 불태우겠다는 각오다.

<스포츠니어스>와의 통화에서 성남 김영광은 “아무래도 지금 K리그의 추세가 나이 많은 선수들이 입단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라면서 “그런 가운데 성남에서 대표이사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시고 내게 기회를 주셨다. 정말로 감사하다. 성남에서 잘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얻었다. 그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경기장에서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불태우고 있었다.

서울이랜드와 결별한 이후 김영광은 새로운 팀을 물색했지만 쉽지 않았다. 아무래도 그 기간 동안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다. 이에 대해 그는 “쉽지 않았다. 그래도 어딘가에 갈 수 있는 믿음 하나만 가지고 혼자 운동을 하는 등 열심히 몸을 만들었다”라면서 “나이가 있지만 마지막까지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돈보다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더 중요했다”라고 밝혔다.

ⓒ 성남FC 제공

김영광은 성남에 합류했지만 약 3주 동안 테스트를 거쳐야 했다. 그에게는 긴 기다림의 시간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김영광은 “내가 시즌이 끝나고 많이 쉬었으니 좀 더 지켜보고 싶었을 것이다. 구단 입장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라면서 “그래도 합류한 이후 코칭스태프가 많은 믿음을 보내줬다. 그들이 나를 한 사람의 선수로 값어치 있게 대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보답하기 위해 죽을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다. 뿐만 아니라 실력 있는 후배 골키퍼들과 도움을 주고 받으면서 선의의 경쟁을 통해 함께 발전하겠다”라고 전했다.

알려진 대로 김영광은 성남에 입단하면서 연봉을 백지위임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김영광은 “내 가치는 내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필요로 하는 구단에서 정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라면서 “내게는 돈보다 명예가 더 중요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아내도 에이전트도 도전을 위해 열심히 하라고 지지해주고 용기를 줘서 자신 있게 결정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제 김영광은 2014시즌 이후 6년 만에 K리그1 무대로 돌아온다. 서울이랜드에서 다섯 시즌을 보낼 동안 김영광은 아쉽게도 K리그1 무대를 밟아보지 못했다. 이에 대해 “굉장히 설렌다. 이미 성남에 합류했지만 내가 입단했다는 공식 발표가 나오니 또 새로운 기분이다”라고 말한 김영광은 “팬들의 댓글도 다 읽어봤다. 1부리그에서 보고 싶었다는 이야기와 함께 많은 기대감을 갖고 계시더라. 그런 말씀을 해주셔서 행복하다. 특히 성남에서 등번호 41번을 받았다. 내가 전남드래곤즈에서 스무 살에 프로 생활을 시작할 때 받은 번호가 41번이다. 여러모로 의미가 있고 설렌다”라고 기분 좋은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성남에서 김영광의 목표는 간단하다. 명예회복이다. 하지만 명예는 개인의 것이 아닌 팀의 명예다. 마지막으로 김영광은 “서울이랜드에서 뛸 때 팀의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나는 개인상도 받고 최다 출전상도 받았다. 하지만 팀의 성적이 좋지 않으면 개인 기록은 전혀 명예롭지 않더라”면서 “성남에서 명예회복을 하겠다. 나 혼자 잘하는 것이 아니라 팀에 도움이 되서 팀이 목표를 달성하고 한 걸음 더 발전하는데 보탬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dmm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