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서 1이닝 무실점 활약


ⓒ K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첫 시범경기에서 무난한 모습을 보였다.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위치한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를 치렀다. 이날 김광현은 5회 등판해 1이닝을 소화했다. 김광현은 메츠 타선을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김광현은 자신의 주무기인 직구와 슬라이더로 메츠 타자들을 상대했다. KBO리그 시절 트레이드마크였던 그의 슬라이더에 메츠 타선은 무력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광현은 첫 타자 라이언 코델을 삼진으로 가볍게 처리했다. 두 번째 타자 르네 리베라에게는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 제이크 해거를 다시 한 번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마지막 타자였던 아메드 로사리오는 3루 땅볼로 막았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클 쉴트 감독은 경기 후 김광현의 플레이를 극찬했다. 쉴트 감독은 “슬라이더가 대단했다. 정말 멋진 공이다. 그의 투구는 날카로웠다”는 뜻을 전했다. 더불어 “김광현은 나흘 후 선발투수로 경기에 나설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으로선 선발진 진입을 위해 남은 시범경기들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쉴트 감독은 세 명의 선발 투수(아담 웨인라이트 허드슨 플래허티)를 확정했다. 남은 두 자리를 두고 김광현 다니엘 폰세 데 레온 오스틴 곰버 등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김광현은 앞으로 있을 시범경기들에서 총 네 번 가량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jhU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