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현장] 전북 주장 이동국의 약속 “다시 잘 준비하겠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주=전영민 기자] 전북현대 주장 이동국이 “K리그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전북현대는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1차전 홈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반전 두 골을 실점한 전북은 후반 중후반 손준호와 이용이 퇴장 처분을 받으며 수적 열세 속에 경기를 치렀다. 후반 34분 조규성의 추격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는 듯했으나 결국 승리는 요코하마에 돌아갔다.

이날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주장 이동국을 선발로 투입시켰다. 하지만 요코하마의 수비는 단단했다. 요코하마는 조직적인 수비로 이동국과 전북 공격수들을 압박했다. 전반전 전북 공격을 이끈 이동국은 후반 7분 조규성과 교체되어 경기장을 떠났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이동국은 매우 상심한 표정이었다. 이동국은 “시즌 첫 경기였다. 준비를 잘한다고 했는데 결과가 아쉽게 나왔다. 하지만 앞으로 K리그가 시작되기 때문에 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동국은 요코하마전 패인을 짚었다. 이동국은 “영상을 통해서 요코하마의 플레이를 많이 분석했다. 상대 풀백이 전진을 해서 플레이를 하는 것에 대비했는데 요코하마의 짧은 패스가 이어지며 우리 경기를 못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북으로선 실망스러운 패배였지만 위안거리도 있었다. 바로 이번 겨울 전북 유니폼을 입은 조규성이 후반 34분 데뷔골을 터뜨린 것이다. 조규성에 대해 이동국은 “앞으로 가능성이 많은 선수다. 전북을 위해서 많은 것을 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이동국은 요코하마전 패배가 진심으로 아쉬운 모습이었다. 끝으로 이동국은 “오늘 패배에 대해 팬들에게 너무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경기 준비를 잘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iqW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