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현장] ‘손준호-이용 퇴장’ 전북, 요코하마에 1-2 패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전주=전영민 기자] 전북현대가 요코하마 마리노스에 일격을 당했다.

전북현대는 1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1차전 홈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반전 두 골을 실점한 전북은 후반 중후반 손준호와 이용이 퇴장 처분을 받으며 수적 열세 속에 경기를 치렀다. 후반 34분 조규성의 추격골이 터지며 경기를 뒤집는 듯했으나 결국 승리는 요코하마에 돌아갔다.

전북의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수비 라인은 이용-홍정호-김민혁-김진수로 구성됐고 중원은 김보경-이승기-쿠니모토-손준호-정혁이 책임졌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는 이동국이 나섰다.

요코하마의 골문은 카지카와 유지가 지켰다. 수비 라인은 티아고-신노스케 하타나카-마츠바라 켄-티라톤 분마탄으로 구성됐고 중원은 타카히로 오지하라-키다 타쿠야-엔도 케이타가 책임졌다. 공격은 오나이우 아도-마르코스 주니오-테루히토 나카가와가 맡았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요코하마가 잡았다. 요코하마는 높은 공 점유율과 빠른 템포로 경기를 주도했다. 선제골 역시 요코하마의 몫이었다. 요코하마는 전반 33분 엔도 케이타가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에 성공했다.

전반 37분 요코하마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엔도 케이타의 땅볼 크로스가 전북 김진수의 발에 맞고 전북 골문으로 들어갔다. 불운의 자책골이었다. 이후 전반전은 추가적인 상황 없이 요코하마가 2-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0-2 뒤진 상황에서 후반전을 맞이한 전북 호세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 7분 선발 멤버 이동국과 정혁 대신 조규성과 무릴로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이후에도 흐름은 요코하마가 잡았다. 요코하마는 한 수 위의 오프 더 볼 플레이와 빠른 공격 전개로 전북을 몰아붙였다.

후반 23분 전북에 악재가 발생했다. 앞서 전반전에 한 장의 경고를 받았던 손준호가 요코하마의 역습을 저지하던 과정에서 파울을 범하며 또 한 장의 경고를 받으며 경기장을 떠났다.

후반 34분 전북의 추격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이적생 조규성이었다. 전북의 역습 상황에서 요코하마 수비진과 수문장 카지카와 유지의 동선이 겹치며 김보경에게 공이 흘렀다. 이후 김보경은 조규성에게 침착히 패스를 건넸고 조규성이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요코하마의 골망을 갈랐다.

후반 37분 전북에서 또 한 명의 퇴장자가 나왔다. 라이트백 이용이 퇴장 처분을 받으며 경기장을 떠났다. 후반 42분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선발 멤버 이승기 대신 이수빈을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하지만 반전은 없었다. 경기는 그렇게 요코하마의 2-1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BJj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