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마이 득 쭝 감독 “대량실점 안 해 만족스러워”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제주=김현회 기자] 베트남 여자축구 대표팀 마이 득 쭝 감독이 “대량실점을 하지 않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한민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 A조 경기에서 장슬기와 추효주, 지소연에게 골을 허용하며 0-3으로 무너졌다. 1차전 미얀마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이로써 1승 1패로 예선을 마감하게 됐다.

북한이 불참하면서 세 팀만 겨룬 A조는 1위인 대한민국과 2위 베트남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됐다. 베트남은 B조 1위와 플레이오프를 통해 올림픽행을 노리게 됐다.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 등이 속해있다.

이날 한국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베트남의 마이 득 쭝 감독은 “한국을 상대로 베트남이 많은 부분에서 부족했다”면서 “체격으로도 밀렸고 기술적인 면도 한국에 비해 부족하다. 그래서 역습을 통해서 극복하려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고 전했다.

마이 득 쭝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세 가지를 주문했다. 최대한 많은 실점을 하지 말자, 부상 없는 경기를 하자, 경고 받지 않는 경기를 하자고 말했다”면서 “오늘 우리 선발 명단에는 19세의 어린 선수들이 꽤 있었다. 그런데 첫 상대가 껄끄러운 한국이었다. 경험이 부족한 선수들이었지만 플레이 자체는 만족스러웠다”고 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국이 볼 소유권을 주도한 경기였다”면서 “한국과 객관적인 실력차이가 많이 나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경기를 치러줬고 정신적인 면도 만족한다. 한 팀이 여러 골을 먹히게 되면 더 추가적으로 더 많은 골을 먹히게 되는데 선수들이 차분하고 자신 있게 해줘서 대량 실점하지 않을 수 있었다. 한국도 어려운 경기가 됐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마이 뜩 쭝 감독은 “베트남이 오늘도 어려운 경기를 했지만 다음 경기 상대도 어려울 것이다. 앞으로 정확하고도 짧은 패스를 이용해 경기를 풀어 나가고 싶다. 조직력을 키워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HZ2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