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 MVP’ 원두재가 맹성웅에게 화냈던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축구회관=전영민 기자]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MVP 원두재가 대회 기간 있었던 비화를 공개했다.

30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선 23세 이하(U-23) 대표팀 멤버들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최근 태국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차지하며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도쿄 올림픽 진출로 대표팀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썼다. 이후 프로축구연맹은 대표팀의 올림픽 본선행에 큰 공헌을 한 K리거 5인을 위한 미디어데이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축구회관에서 진행된 미디어데이 현장에는 조규성 원두재 김진야 오세훈 이유현 등 U-23 주축 멤버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 가장 놀라운 활약을 보인 선수 중 한 명은 단연 미드필더 원두재였다. 원두재는 대회 여섯 경기 중 총 다섯 경기에 출전하며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졌다. 원두재의 날카로운 패스와 안정감 있는 경기 운영, 센스 있는 플레이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런 활약을 바탕으로 원두재는 대회 MVP에 이름을 올렸다. 벌써부터 많은 축구 팬들은 원두재를 두고 ‘신형 진공청소기’라는 이름을 붙이고 있다. 그만큼 원두재가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원두재는 “우리들이 목표로 했던 두 가지 목표를 이뤄 기쁘다. 부담감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부담감을 선수들, 코칭스태프와 이겨내서 뜻깊은 대회였던 것 같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원두재는 “대표팀이 경기 전날 늘 미팅을 했다. 그런데 요르단전 이후 경기력이 안 좋았다”라면서 “호주전 경기 전날 미팅을 할 때 ‘모든 선수가 쓸데없는 말이라도 해서 운동장에서 시끄럽게 하자’고 선수들끼리 말했다. 실제로 호주전에서 모두가 말을 많이 했다. 이런 점에서 우리가 원팀이 되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운호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를 거친 원두재는 지난 2017년 일본 아비스파 후쿠오카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원두재는 3년간 J2리그 68경기에 출전해 실력을 가다듬었고 올 겨울 울산현대 이적을 확정지으며 새 도전에 나서게 되었다.

울산 이적에 대해 원두재 “2년 6개월 동안 일본에서 뛰다가 K리그에 처음으로 오게 되었다. 끊임없이 노력하고 도전하는 자세를 가지도록 하겠다. 울산에서 경기를 뛸 수 있는 시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이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원두재는 “(올림픽 최종 명단 승선을 위해선) 팀에서의 경쟁이 중요한 것 같다. 올림픽 팀에서의 경쟁도 중요하지만 팀에서 경쟁을 이겨서 보여줄 수 있는 부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한 후 “수비형 미드필더로서의 위치 선정, 피지컬적으로 보완을 해야 조금 더 경쟁에 적합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U-23 대표팀은 지난해 12월 강릉에서 소집된 후 태국에서 열린 U-23 챔피언십까지 두 달간 긴 여정을 했다. 원두재는 이 기간 있었던 비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원두재는 “맹성웅과 강릉 전지훈련부터 같은 방을 썼다. 그런데 말레이시아를 갔더니 숙소 바닥이 카페트였다. 성웅이가 카페트 알레르기가 있어 코를 킁킁댔다. 그래서 잠을 잘 못잤다. 예민하게 신경을 건드려서 성웅이한테 많이 뭐라했는데 성웅이한테 미안하다. 이 자리를 빌어서 성웅이에게 그 점을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렇듯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원두재는 최고의 활약으로 대회 MVP에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제는 우승의 영광을 뒤로한 채 울산에서의 치열한 주전 경쟁에 돌입하게 된다. 이에 대해 원두재는 “울산에서 내 포지션에 잘하는 형들이 있다. 가서 경쟁을 해야 할 것 같다”라면서 “내가 가진 것을 어필하고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vt1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