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PO] 서울 최용수 “3년 만의 기회, 놓치지 않는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3년 만에 아시아 무대에 돌아온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챔피언스리그 2020(이하 ACL) 플레이오프 사전기자회견에서 최용수 감독은 “3년 만에 ACL이라는 매력 있는 대회에 참가할 기회를 받았다”라며 경기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FC서울과 최용수 감독으로서는 오랜만에 복귀한 ACL 무대다. 그만큼 최용수 감독은 어느 때보다 예민하게 이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선수단 내부에서도 상대와 상관없이 내일만 바라보고 준비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ACL 플레이오프는 단판 승부다. FC서울과 케다FA 두 팀 중 한 팀만이 ACL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그래서 특히 최용수 감독은 방심을 경계하는 모습이었다. 최 감독은 상대 팀 케다FA에 대해 “방심할 수 없는 상대다. 뛰어난 용병을 보유하고 있다. 9번 셔먼과 10번 치체는 뛰어난 결정력을 갖고 있어 경기에 차이를 만들 수 있다”라며 경계했다. 최 감독은 두 선수에 대해 “조직적인 압박으로 개인 능력을 발휘할 수 없게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최 감독은 “이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 내일 경기는 희망찬 시즌의 신호탄을 올리는 경기가 될 것이다. 선수들은 준비가 잘 되어있고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며 “물론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다른 선수들도 항상 준비되어 있다. 이번 시즌은 주전과 비주전의 폭이 크게 느껴지지 않도록 어떤 선수가 경기에 나가도 FC서울다운 책임감을 느끼며 경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FC서울은 28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 팀 케다FA와 조별 예선 진출을 위해 단판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Uj9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