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서울SK마저 꺾어버린 원주DB의 무서운 상승세


ⓒ 원주DB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원주DB의 상승세가 무섭다. 2020년 치른 다섯 경기에서 패배가 없다.

원주DB는 1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94-82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즌 19번째 승리에 성공한 DB는 승률 0.594를 기록하며 리그 3위 자리를 유지했다. 더불어 리그 5연승을 달리게 되었다.

모든 농구 팬들의 시선이 쏠리는 두 팀의 대결이었다. 4연승의 DB와 선두 SK의 맞대결에 많은 팬들의 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경기는 생각보다 싱거웠다. DB는 4쿼터 내내 SK를 압도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이날 DB 승리의 일등공신은 두경민-허웅으로 구성된 가드진이었다. 두경민과 허웅은 무려 48득점을 합작하며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세부적인 기록을 살펴보면 두경민은 이날 23득점 3어시스트를, 허웅은 25득점 2어시스트를 올렸다.

외국인 선수 오누아쿠의 경우 10득점에 그치며 폭발력에선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리바운드를 17개나 잡아내며 골밑을 장악했다. 그밖에 센터 김종규 역시 19득점 8리바운드를 올리며 제 역할을 다했다.

SK는 자밀 워니와 최준용이 각각 19득점과 13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다. 하지만 두 선수를 제외하면 10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없었다. DB에서 윤호영(10득점), 두경민(23득점), 오누아쿠(10득점), 허웅(25득점), 김종규(19득점) 등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파죽의 5연승에 성공한 DB는 단독 선두로 올스타 브레이크를 맞게 되었다. 반면 단독 선두였던 SK는 안양KGC에 공동 선두 자리를 내준 채로 휴식기를 보내게 됐다. 2019-2020 프로농구 올스타전은 오는 19일 오후 3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gkg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