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업 논란’ 안양KGC 김승기 감독, 결국 징계


ⓒ KBL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안양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이 결국 징계를 받았다.

14일 KBL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태업 논란에 휩싸였던 안양 김승기 감독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1,000만원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이와 더불어 안양 구단에도 경고 조치를 내렸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창원LG와의 경기에서 태업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었던 김 감독은 경기 종료 1분 40초를 남기고 항의의 뜻으로 공격을 시도하지 않는 비상식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

또한 경기가 끝난 뒤에도 김 감독은 심판 대기실 앞에서 심판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로 인해 KBL은 재정위원회를 개최했고 징계를 내렸다. 특히 제재금 1,000만원은 KBL 역대 최고 액수 타이 기록이다. 과거 2008-09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당시 전자랜드 최희암 감독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받은 제재금과 동일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W5N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