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 훔치기’ 휴스턴, 징계 받자 감독-단장 즉시 ‘해고’


ⓒ pscf11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사인 훔치기’에 강력한 징계를 받았다.

14일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사인 훔치기’ 논란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던 휴스턴은 당시 사인을 훔쳤다는 논란이 등장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휴스턴은 중앙 펜스 뒤에 설치한 카메라로 상대 팀 포수의 사인을 훔친 뒤 더그아웃 쓰레기통을 두들기는 수법으로 타자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했다.

이 의혹에 대해 MLB 사무국은 조사에 들어갔고 결국 징계를 발표했다. MLB 사무국의 발표에 따르면 휴스턴 제프 루노 단장과 AJ 힌치 감독은 2020년 월드시리즈 종료까지 MLB를 비롯해 마이너리그 관련 시설에 출입할 수 없고 재발 방지를 위한 관리 및 지도 프로그램을 이수할 예정이다. 사실상 1년 동안의 자격 정지 징계가 내려진 셈이다.

MLB 사무국은 뿐만 아니라 휴스턴 구단에도 징계를 부과했다. 사무국은 휴스턴에 벌금 최고액인 500만 달러를 부과했고 2020년과 2021년 신인 드래프트 1, 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했다. 휴스턴의 입장에서는 이 정도 징계로 끝난 것이 다행이었다. 일각에서는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기록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MLB 사무국은 우승 기록에는 손대지 않았다.

휴스턴 구단도 징계 결과가 발표되자 즉각적으로 대처했다. 짐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는 MLB 사무국의 징계가 발표되자 기자회견을 열었고 “루노 단장과 힌치 감독을 해고한다”라고 밝혔다. 사실 MLB 사무국에서는 루노 단장과 힌치 감독이 사인 훔치기를 직접 지시했다는 증거는 찾지 못했다. 다만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문 것이지만 구단주는 “우리는 깨끗한 팀으로 거듭나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강경하게 대처했다.

아직 ‘사인 훔치기’ 논란은 끝난 것이 아니다. MLB 사무국에 따르면 사인 훔치기에 사용된 쓰레기통 신호는 당시 휴스턴의 벤치 코치였던 알렉스 코라의 아이디어였다. 공교롭게도 코라는 현재 보스턴 레드삭스의 감독이고 보스턴 역시 2018년 홈 경기에서 상대 팀의 사인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MLB 사무국은 코라에 대한 징계도 곧 발표할 예정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gXP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