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벤투 감독 “확신 가지고 이대로 팀 스타일 유지”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우승에 만족감을 표했다.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황인범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일본을 1-0으로 제압했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승점 3점을 추가한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에서 3전 전승 무실점이라는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E-1 챔피언십 3연패와 함께 처음으로 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은 “우리 선수들에게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꼭 해주고 싶다. 같이 고생한 스태프들도 축하한다”라면서 “뿐만 아니라 우리 팀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 경기는 상당히 좋았다. 실력 좋은 두 팀이 치열하게 싸웠다”라면서 “중요한 것은 우리 팀이 경기 내내 무엇을 해야하는지 선수들이 잘 이해했다는 것이다. 경기 흐름도 그랬다. 이번 승리는 우리의 정당한 승리다. 상대에 완벽한 득점 기회도 내주지 않은 반면에 우리는 추가 득점할 수 있는 기회도 수 차례 만들었다. 경기 중 고비도 있었고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희생하면서 이를 잘 넘겼다. 선수들이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지만 이런 조건 속에서도 완벽한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보여줄 것들을 모두 다 보여줬다”라고 호평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일본전 내내 굉장히 열정적인 모습이었다.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자 크게 항의했고 후반 막판에는 공격수 이정협 대신 수비수 권경원을 넣으며 한 골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우승에 대한 갈망에서 드러난 모습일 수 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경기 시작 전부터 1-0 정도의 스코어로 이길 거라 예측하지는 못했다. 중요한 것은 매 순간마다 경기 흐름을 잘 읽고 대응하는 것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계속해서 그는 “권경원 투입의 경우 수비를 조금 더 두텁게 하고 동시에 좌우 폭을 다 통제할 수 있도록 백 파이브를 쓰고자 했다. 대신 전방에는 빠른 공격수 한 명을 배치해 경기를 마무리하려고 했다. 경기 막판 일부 있었던 시간 지연은 많은 팀들이 근소하게 이기고 있을 때 쓰는 전략이기 때문에 크게 문제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어쨌든 E-1 챔피언십 우승은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벤투 감독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준 선수들도 여럿 등장했을 것이다. 다음 소집 때는 더욱 경쟁 체제로 이어질 수 있다. 벤투 감독은 “단순 비교하기는 어려움이 있다. 이번 대회는 다른 유형의 대회다. 이 대회를 월드컵 예선과 비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이번 대회를 통해 다른 유형의 선수들을 확인했다. 우리 코칭 스태프와 처음 함께한 선수도 두 명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보름 동안 완전히 다른 23명의 선수를 데리고 완전히 다른 팀을 만들고 완전히 다른 것을 준비하기에는 무리였다. 중요한 것은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축이 유지된 채 변화를 주는 것이었다. 이제는 선수들은 주로 휴식을 취해야 하고 코칭스태프는 유럽파의 경기력을 지켜보면서 2020년 3월 열릴 월드컵 예선을 준비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의 2019년은 E-1 챔피언십 우승이라는 결과로 끝났다. 한 해를 돌아보며 벤투 감독은 “우리가 가고자 하는 과정은 상당히 긴 여정이다. 핵심 목표는 1차적으로 2022 월드컵 본선 진출이다”라면서 “부임 이후 25경기를 치렀다. 패배는 아시안컵 8강전과 브라질과의 친선전 뿐이다. 결과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E-1 챔피언십 우승을 만들었고 나는 아시안컵 8강전 패배의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우리의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내가 부임한 이후 1년여 동안 확실한 우리의 스타일을 확립했다고 생각한다. 축구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분들은 우리가 걸어온 길의 자취를 남기고 있다고 생각한다. 축구에서는 이길 수도 있고 비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지만 우리가 어떤 발자취를 남기는지가 중요하다. 이 부분은 확실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시작한 만큼 이런 확신을 가지고 마무리할 것이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함께하는 선수들이 이에 대한 확신과 믿음과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이 스타일을 잘 유지하면서 팀을 이끌 예정이다. 앞으로는 선수들이 충분히 이 순간을 즐기고 휴식도 잘 취한 다음 내년부터 다시 팀과 조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우승을 놓친 일본의 취재진들은 벤투 감독의 전방 압박 전략에 대해 호기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된 질문에 벤투 감독은 “우리의 수비 전략은 상당히 명확했다. 일본의 1차 빌드업을 압박으로 저지하려고 했다. 일본이 골키퍼부터 시작하는 빌드업 과정이 어떤 형태로 이루어지는지 연구하면서 저지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벤투 감독은 이어 “90분 내내 전방 압박을 하기는 불가능하다”라면서 “전방 압박을 할 때와 중앙 지점으로 내려서서 압박할 때에 대해 연구를 많이 했다. 매 순간마다 공을 뺏었을 때 어떻게 공격으로 전환해 나갈지 연구했다. 빠른 측면 공격수들을 활용해 역습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그러나 수비 전략 뿐 아니라 공격 전략도 몇 가지가 있었다. 결국에는 이런 전략이 승리의 핵심이었던 것 같다. 전략에 선수들의 좋은 자세가 더해졌다”라고 평가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T5u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