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벤투 감독, ‘답답하다’는 지적에 보인 반응은?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자신의 축구 스타일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었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김민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고 2연승, E-1챔피언십 3연패라는 대기록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파울루 벤투 감독은 “개인적으로 중국전 승리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대한민국 대표팀에 상당히 중요한 승리다. 승점 3점을 추가해 마지막 라운드까지 우승에 대한 희망을 안고 E-1챔피언십에 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경기만 놓고 보면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좋은 활약을 보였다. 경기를 지배했고 좋은 경기를 했다.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것도 만족한다.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전반적인 선수들의 활약이나 태도, 투지 등이 만족스럽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대한민국 대표팀은 득점 기회가 많았지만 한 골 밖에 넣지 못했다. 문전에서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는 장면이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은 사실이다”라면서 “최근 몇 경기 뿐 아니라 내가 부임한 이후 득점의 효율성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기본적으로 추구하는 공격 스타일은 최대한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면서 주도적인 경기를 하는 것이다. 기회를 만들어낸 것에 비해 득점력이 좋지 못한 경기가 많았다. 이 부분은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우리 플레이 스타일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답변했다.

홍콩전에서도 대한민국은 많은 골을 넣지 못했고 중국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E-1챔피언십에서 보여준 모습에 일부 팬들은 실망할 수 있다. 점유율은 높지만 공격적이고 시원한 축구는 아니라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내가 여론이나 언론을 통제할 능력은 없다. 특히 일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의 자유도 막을 수 없다”라면서 “내가 할 일은 팀을 최대한 조직적으로 잘 만드는 것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벤투 감독은 조금은 화난 듯한 목소리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내가 대한민국 대표팀에 부임해서 가진 첫 미팅에서 어떤 플레이 스타일을 추구할 것인지 모두 공유했다. 대한축구협회 안에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금까지 유지한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과 철학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확실히 말씀드린다. 여기서 개선점을 찾아 개선해야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큰 틀을 바꾸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벤투 감독은 “개인적으로 우리가 지금까지 기록한 결과들이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면서 “이 안에서 개선할 부분들을 찾을 것이고 공격적인 효율성을 높이는 것 또한 신경쓸 것이다. 하지만 수비적으로 팀을 운영했다가 앞에 빠른 선수들을 세워놓고 역습을 추구하는 축구 등은 하지 않을 것이다. 물론 이런 전술도 축구 전술의 일부분이고 다 존중한다. 하지만 이렇게 변화하지는 않을 것이고 내가 추구하는 축구 스타일도 아니다. 내가 여기 있는 동안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제 다음 경기는 숙명의 라이벌 일본전이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일본은 상당히 좋은 팀이다. 특히 일본 감독은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겸임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을 잘 알고 있어 유리하다. 일본 선수들은 기술적으로 우수하고 수비할 때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상당히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일본은 무승부만 거둬도 우승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벤투 감독은 E-1챔피언십의 일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우리도 치열하게 잘 준비해서 일본의 장점을 잘 봉쇄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대진 상 일본은 10일, 14일, 18일 경기로 4일 간격으로 경기한다. 반면 우리는 3일 휴식 이후 경기한다. 이번 중국전에서도 휴식 상 불리했다.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하고 시즌이 끝난 상황에서 선수들의 회복이나 휴식이 중요한 시기다. 하루 휴식의 차이가 클 것이라 생각한다. 다소 불리한 상황에서 싸우는 상황에서 좋은 투혼을 보여 승리로 장식해 우승할 수 있도록 팀을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lWs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