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선제 결승골’ 대한민국, 중국 1-0 꺾고 대회 2연승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김민재의 머리가 대한민국에 승리를 안겼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전반전 터진 김민재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꺾고 2연승, E-1챔피언십 3연패라는 대기록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대한민국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이정협이 배치됐고 윤일록과 나상호가 좌우에 포진했다. 중원에는 이영재와 황인범, 주세종이 나섰고 백 포 라인은 김진수-김영권-김민재-김태완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의 차지였다.

경기는 생각보다 쉽게 풀렸다. 대한민국은 전반 13분 김민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공을 김민재는 타점 높은 헤더로 가볍게 방향을 바꿔 중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일찌감치 앞서나간 대한민국은 비교적 여유 있는 경기 운영을 하면서 중국을 상대할 수 있었다. 전반전은 김민재의 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중국은 첫 번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리티에 감독은 메이펑을 불러들이고 양판을 투입했다. 하지만 그다지 바뀌는 것은 없었다. 여전히 주도권은 대한민국이 쥐고 있었다. 특히 이영재는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지만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중국은 후반 13분 차오윈딩 대신 펑진을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후반 22분 벤투 감독은 윤일록 대신 김인성을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카드를 활용했다.

양 팀은 이후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추가골을 넣지는 못했다. 결국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양 팀의 맞대결은 김민제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은 대한민국의 1-0 승리로 종료됐다. 홍콩전에 이어 중국전도 승리하며 2연승을 기록한 대한민국은 오는 18일 열리는 일본과의 맞대결에서 E-1챔피언십 3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Jpd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