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울산 김보경 “2등을 실패로만 생각하면 정말 실패가 될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서울그랜드힐튼호텔=전영민 기자] K리그1 MVP 울산현대 미드필더 김보경이 수상 소감을 전했다.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에서 울산현대 김보경이 K리그1 MVP의 영예를 안았다. 일본 J리그 가시와레이솔에서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으로 이적한 김보경은 리그 35경기에 출전해 13골 9도움을 기록하며 울산의 상승세에 톡톡히 공헌했다. 비록 울산의 K리그1 우승은 놓쳤지만 김보경의 활약은 모두가 인정할 만했다.

이는 감독과 선수단 주장, 미디어 투표의 표심에서도 반영됐다. 김보경은 감독 12표 중 5표, 주장 12표 중 5표를 받으며 나란히 1위를 차지했고 미디어 투표에서도 101표 중 43표를 쓸어담으며 여유 있게 1위를 기록했다. 환산 점수 100점 만점 중 42.03점을 획득했다. 2위는 전북현대 문선민, 3위는 대구FC 세징야가 차지했다.

시상대에 오른 김보경은 “K리그 관계자분들, 팬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내가 MVP를 받을 것이라고 예상을 했었지만 포기를 많이 했다. MVP를 욕심 낸 이유는 울산이 우승컵을 가져오는데 필요하다고 생각이 들어서 욕심을 냈다. 감사하지만 한편으로는 미안한 마음도 크다”고 전했다.

이어 김보경은 “MVP 후보에 있는 세징야, 완델손, 문선민 선수는 모든 면에서 나보다 뛰어나다. 세징야와 경기를 해보면 ‘공을 뺏을 수 없겠구나’ 생각이 들고 문선민과 경기를 하면 ‘공이 안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완델손은 어제 경기서도 봤지만 너무 잘하는 선수다. 내가 이런 선수들을 제치고 MVP를 받은 것은 김도훈 감독님의 많은 노력, 선수들의 희생 있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MVP 영광을 나만 가지거나 울산에 속해있는 선수들과 나누기보다는 K리그 전체와 나누고 싶다”는 김보경은 “K리그가 올 한 해 정말 재밌었고 올 시즌 K리그 선수로 뛰며 행복했다. 전북은 너무 강력했다. 대구는 예상보다 너무 잘 해서 내년이 더 기대가 되고 서울도 올해 잘했다. 내년은 어떨지 기대된다. 울산 팬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죄송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보경은 “어제 감독님이 인터뷰에서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고 했다. 올해 2등을 실패로만 생각한다면 정말 실패가 될 것이다. 울산이 내년에 더 좋은 팀이 되어 우승 경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올해 울산에 와서 아내가 고생을 했다.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mj1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