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안양 1-0으로 꺾고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부산=조성룡 기자] 부산아이파크가 FC안양을 꺾고 세 번째 승격 도전에 나선다.

3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승격 플레이오프 부산아이파크와 FC안양의 경기에서 부산은 후반 터진 호물로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에 힘입어 안양을 1-0으로 꺾고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홈팀 부산은 4-5-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이정협이 위치했고 디에고와 이동준이 측면에 나섰다. 2선에는 김진규가 출전했고 박종우와 호물로가 중원을 지켰다. 백 포 라인은 김치우-수신야르-김명준-김문환으로 구성했다. 골키퍼는 최필수가 친정팀 안양을 상대했다.

원정팀 안양은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조규성이 출격했고 좌우에 팔라시오스와 알렉스가 나섰다. 중원에는 구본상과 이정빈이 출전했고 김상원과 채광훈이 좌우 윙백의 임무를 맡았다. 백 쓰리 라인은 이상용-최호정-김형진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양동원의 차지였다.

전반전부터 양 팀은 공격적으로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초반 부산이 수 차례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고 이후 안양이 조금씩 주도권을 잡아갔다. 서로가 서로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열기는 뜨거워졌고 경기 도중 부산 김문환과 안양 이정빈이 충돌하기도 했다. 계속해서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아쉽게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6분 안양 진영 측면에서 김상원이 이동준에게 파울을 범했다. 그러자 김용우 주심은 파울을 선언한 뒤 경고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미 전반전에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김상원은 퇴장 지시를 받았다. 결국 후반 15분 부산의 선취골이 터졌다. 호물로가 환상적인 중거리슛으로 안양의 골망을 흔들었다. 안양 양동원 골키퍼는 꼼짝도 할 수 없는 멋진 슈팅이었다.

두 골이 필요해진 안양은 후반 22분 구본상 대신 맹성웅을 투입하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부산도 후반 30분 디에고 대신 한지호를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양 팀은 팽팽한 경기를 펼쳤지만 추가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추가시간 4분까지 모두 지나고 주심의 경기 휘슬이 울리면서 경기는 부산의 1-0 승리로 끝났다. 부산은 이제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다시 한 번 승격에 도전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kzj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