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아는 사람들이구먼’ 상주 김건희, “후배들 시련 이겨내야”


상주상무 김건희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상주=명재영 기자] 김건희가 잊을 수 없는 전역 경기를 치렀다.

30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 상주상무와 수원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는 전반 3분 수원 한석희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상주가 전반 13분 김경중, 전반 44분 김건희, 후반 14분 김경중, 후반 36분 김건희의 4골로 4-1 역전승을 장식했다.

이날 상주의 선발 공격수로 출전해 2골을 기록한 김건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주에서의 마지막 경기인데 시원섭섭하다”며 “상대가 전역 후 돌아갈 수원이었는데 이 기분을 뭐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일단 마지막 경기니까 상주에서의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에만 집중했고 결과가 좋게 나와서 만족한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18명 선수 명단 중 11명을 유스인 매탄고 출신으로 채우면서 주목을 끌었다. 김건희 또한 매탄고 출신이다. 김건희는 “오늘 상대로 나온 선수들이 다 아는 후배들이다. 아무래도 어린 선수들이다 보니 골을 넣을 기회가 많았는데 프로의 세계이기 때문에 봐주는 것 없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건희는 이어 “오늘 수원 선수들처럼 저 또한 경기에 나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는 시절이 있었다”며 “그런 시간이 힘들지만 뒤에서 노력하고 시행착오를 겪다 보면 형들을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아직 많이 어리기 때문에 자신감을 가지고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제 상주에서의 김건희는 막을 내린다. 최근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전체적으로는 사실 힘든 시간이었다. 지난해 5월 입대했지만 올해 9월에서야 첫 경기를 치렀다.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김건희는 “지나고 보니 빨리 지나간 것 같은데 부상으로 힘들었을 때 기억이 너무 강렬하게 남아있다”며 “그 시절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인생에서 제일 힘든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10경기 8골 1도움이라는 대단한 기록을 남긴 채 이제 수원으로 복귀한다. 대형 유망주 시절의 이름값을 회복할 기회다. 김건희는 “득점왕이 유력한 타가트에게 배울 점이 참 많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할 테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상주 팬들에 대한 감사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K리그1에서 숫자로는 가장 적을지라도 누구보다도 열성적으로 응원해주신 팬들이 있었다. 상대로 만나겠지만 좋은 모습으로 이 경기장에 돌아오겠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wXR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