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솔샤르 “아스타나전 패배? 모든 것이 훌륭했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튜브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패배에도 선수들을 칭찬했다.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2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위치한 아스타나 아레나에서 열린 아스타나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L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맨유는 전반 10분 터진 제시 린가드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10분 드미트리 숌코에게 동점골을 내줬고 후반 17분 디숀 버나드에게 역전골을 내줬다. 결국 맨유는 1-2 패배라는 실망스러운 결과를 받아들이게 되었다. 그러나 앞선 네 경기에서 승점 10점을 확보한 맨유는 조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나흘 만에 치러지는 경기임을 고려해 맨유 솔샤르 감독은 이날 그간 기회를 받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줬다. 린가드가 주장 완장을 찼고 타히트 총, 악셀 튀앙제브, 에단 레어드, 리 그랜트 등 20대 초반의 젊은 선수들이 선발로 나섰다. 하지만 맨유는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MUTV와 인터뷰를 가진 솔샤르 감독은 “긍정적인 부분을 가져가겠다. 물론 결과는 아쉬웠다”며 “하지만 시작은 환상적이었다. 선수들은 경기를 컨트롤했고 득점도 나왔다. 공을 가져오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솔샤르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배울 것이 많았다고 생각한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제임스 가너와 딜런 데빗이 미드필더에서 함께 뒤며 지배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몇몇 선수들은 보기 좋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솔샤르 감독은 “다 함께 원정에 와서 경기에 임했다. 훌륭했다. 어제 훈련에서도 그랬고 경기를 리드하는 것도 그랬고 원정 과정도 모두 휼륭했다. 이기지 못하고 돌아가는 것이 미안할 뿐이다.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선수들이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7La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