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현대제철 정성천 “시간 부족 아쉽지만 패배도 좋은 경험”


[스포츠니어스|용인=조성룡 기자] 인천현대제철 정성천 감독은 시간의 부족함을 아쉬워했다.

28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AFC 여자클럽챔피언십 인천현대제철과 닛폰TV벨레자의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은 후반 닛폰TV벨레자의 리코 우에키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주고 경기 종료 직전 리카코 코바야시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0-2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2위를 기록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천현대제철 정성천 감독은 “선수들은 열심히 뛰어줬고 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줬다”면서 “상대 팀이 워낙 조직적으로 잘 움직였다. 그랬기 때문에 우리보다 상대가 더 좋은 결과를 얻었던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인천현대제철은 닛폰TV벨레자를 상대로 고전했다. 정 감독은 “일본 대표팀도 그렇고 닛폰TV벨레자도 그렇고 팀의 패턴에 일본 축구가 추구하는 철학이 녹아들어 있다”라면서 “우리가 조직적으로 수비해야 했다. 미팅을 통해 이 부분을 강조했지만 준비 시간이 촉박해 실제로 많은 연습을 하지 못했다. 앞으로 이런 국제 경기에서 좋은 경험이 됐을 것이다. 우리 팀에는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많기에 향후 잘 대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WK리그에서 최강자로 군림하던 인천현대제철은 닛폰TV벨레자에 패배의 쓴 잔을 마셨다. 그래도 이는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 정 감독 역시 “인천현대제철이 일본 클럽 팀과는 처음 경기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제 클럽간 국제대회에서 선수들이 어떻게 경쟁해야 할지 잘 알 것이다. 향후 또 이런 대회가 있다면 경험을 바탕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이제 인천현대제철은 장쑤와의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 경기에서 일단 승리를 거둬야 2019 FIFA/AFC 여자클럽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올릴 가능성을 확보한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은 “아직 장쑤가 남아있다”라면서 “닛폰TV벨레자와 멜버른빅토리의 경기를 걱정하는 것보다 우리 팀이 장쑤를 상대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FQ4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