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클럽챔피언십] 인천현대제철, 닛폰TV벨레자에 0-2 패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용인=조성룡 기자] 인천현대제철이 우승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하지 못했다.

28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AFC 여자클럽챔피언십 인천현대제철과 닛폰TV벨레자의 경기에서 인천현대제철은 후반 닛폰TV벨레자의 리코 우에키에게 선제 결승골을 내주고 경기 종료 직전 리카코 코바야시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0-2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2위를 기록했다.

전반전 양 팀은 치열하게 공방전을 벌였다. 닛폰TV벨레자의 세밀한 패스는 인천현대제철에 위협적이었다. 슈팅을 날리지 못했을 뿐 닛폰TV벨레자는 인천현대제철의 페널티박스 안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몇 차례 만들었다. 대신 인천현대제철은 비야와 따이스를 적극 이용했다. 강한 전방 압박을 하는 닛폰TV벨레자의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하지만 양 팀 모두 소득은 없었고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들어 선제골이 터졌다. 닛폰TV벨레자였다. 코너킥 상황에서 리코 우에키의 절묘한 헤더가 인천현대제철의 골포스트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인천현대제철은 후반 24분 이세은을 불러들이고 이영주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이후 계속해서 동점골을 노렸지만 상대의 조직적인 오프사이드 트랩과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 비야가 상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오히려 인천현대제철은 한 골 더 얻어맞으며 고개를 숙였다. 닛폰TV벨레자의 공격 상황에서 히나타 미야자와가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리카코 코바야시가 정확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추가 실점 이후 곧바로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인천현대제철은 0-2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이번 경기 패배로 1승 1패(승점 3)를 기록한 인천현대제철은 오는 30일 열리는 장쑤쑤닝과의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다음 닛폰TV벨레자와 멜버른빅토리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1승 1무(승점 4)를 기록한 닛폰TV벨레자는 다음 경기에서 멜버른빅토리를 꺾을 경우 자력 우승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C6E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