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준우승, 하지만 김상수의 활약은 빛났다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결과는 준우승이었지만 김상수의 활약은 빛났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구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3-5 패배를 당했다. 1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일본에 8-10 패배를 당했던 대표팀은 결승전 설욕을 다짐했지만 아쉬운 패배를 당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날 대표팀은 1회초 김하성의 투런 홈런과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3점을 뽑아내며 일찌감치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이후 대표팀은 리드를 이어가는데 실패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선발 양현종의 투구를 공략한 일본 타자들의 집요함과 집중력이 빛났다.

그럼에도 이 선수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바로 2루수로 선발 출격한 김상수였다. 이날 9번 타자와 2루수로 김상수는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하며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 특히 수비 상황에서의 활약이 빛났다. 김상수는 4회말 2사 2,3루 상황에서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에 이은 송구로 대표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이번 대회 활약으로 김상수는 자신의 주가를 높였다. 올 시즌 유격수에서 2루수로 포지션을 바꾼 김상수는 특유의 멀티포지션 능력을 바탕으로 대표팀에 승선했다. 그리고 김상수는 안정감 있는 플레이로 김경문 감독의 눈도장을 받으며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SBn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