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이정후 선정’ 2019 프리미어12 베스트 11은?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019 WBSC 프리미어12는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대회 우승은 일본에 돌아갔다. 일본은 결승전에서 한국에 5-3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한국은 결승전 1회초 뽑은 3점을 지키지 못하고 역전을 당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번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총 5승 3패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호주, 캐나다, 쿠바, 미국, 멕시코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지만 12일 열린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2차전(0-7 패)과 일본과의 2연전(8-10 패, 3-5 패)에서는 패배를 기록했다.

이렇듯 아쉬웠던 준우승이었지만 소득도 있었다. 우선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냈다. 더불어 이정후, 김하성 등 젊은 선수들의 활약으로 세대교체에도 어느 정도 성공하게 되었다.

WBSC 역시 김하성과 이정후의 활약에 주목했다. WBSC는 17일 한국과 일본의 프리미어12 결승전 직후 이번 대회 베스트11을 선정해 발표했다. 김하성과 이정후는 각각 유격수와 중견수 부문에서 대회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했다.

베스트11 포수 자리는 미국 대표팀의 에릭 크라츠에게 돌아갔다. 1980년 6월 15일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40세인 크라츠는 이번 대회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미국의 젊은 선수들을 이끌었다. 크라츠뿐 아니라 미국에선 브래던 딕슨(중간계투), 바비 달벡(1루수) 등이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대만에서는 창이(선발 투수)와 왕웨이천(3루수)이 베스트11에 선정됐다. 멕시코에선 유일하게 조나단 존스(외야)가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은 베스트11 선정자가 나온 국가는 역시 우승국 일본이었다. 일본은 기쿠치 료스케(2루수), 스크지 세이야(외야)가 베스트11에 선정됐다. 대회 MVP는 일본의 스즈키에게 돌아갔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dky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