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패한 김경문호, 프리미어12 결승전 앞두고 고칠 점은?


ⓒ WSBC 제공

[스포츠니어스|이유나 기자] 한국 야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한국은 일본과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기 위해 끝까지 고군분투하며 힘썼지만 끝내 8-10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의 한일전 패배 원인은 무너진 선발 투수였다. 이날 김경문 감독이 선발로 내세운 이승호는 경기 초반부터 크게 무너지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마운드에서 10점을 내주면서 8점을 딴 타선의 공로가 빛을 보지 못했다. 한국은 선발 투수 이승호의 부진과 구원 투수로 나선 이용찬까지 대량 실점을 나주며 3회까지 7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다행히 4회에 5점을 따며 순식간에 점수 차를 좁히는 화력을 보였지만 5회와 7회에 각각 2실점과 1실점을 허용하며 패배를 면치 못했다. 이날 한국은 총 5명의 투수를 동원해 이승호가 2이닝 6실점, 이용찬이 2 1/3이닝 3실점, 함덕주가 1 2/3이닝 무실점, 고우석이 1이닝 1실점, 문경찬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일전을 패하긴 했지만 한국은 오는 17일 일본과 또 한 번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다음 대결은 프리미어12 결승전이니 만큼 16일 경기보다 훨씬 승리를 요구 받는 경기다. 과연 한국이 더 중요한 결승 한일전에서 16일 패배의 요인을 만회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dldbsk@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gPh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