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결승전] 日 이나바 감독 “한국 타선 쉽게 못 막아”


ⓒ flickr

[스포츠니어스|이유나 기자] 일본 이나바 아츠노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칭찬했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일본 됴코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을 치른다. 일본은 지난 16일 같은 장소에서 가진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이미 한국을 10-8로 제압하고 자신감에 차 있는 상태다.

하지만 이나바 감독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 대표팀에 대한 경계심부터 드러냈다. 앞서 한국은 1-7로 지던 상황에서 6-7까지 따라붙으며 타선의 위력을 충분히 증명한 바 있다.

이나바 감독은 “한국의 타선이 대단히 잘 이어지더라. 선수들이 볼넷도 잘 골라냈다”라며 “한국 타선이 강력해 투수들이 쉽게 막지 못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맞서줘서 다행”이라며 한국 타선을 칭찬했다.

이나바 감독의 이야기처럼 한국 대표팀의 타선은 응집력이 있었다. 이날 한국을 상대한 선발 투수 기시 다카유키는 4이닝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6실점으로 흔들렸다. 일본 대표팀은 4회에 5실점, 7회에 2실점을 허용하며 한국 타선에 위기를 맞은 바 있다.

한국 타선의 위력을 실감한 이나바 감독은 “초반 점수 차가 컸지만 한국의 안타가 이어지면서 계속 뭔가가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한 뒤 “한국과의 경기는 언제나 그런 경향이 있다. 내일은 한국의 기세, 파워에 말려들지 않도록 해야한다”라며 결승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dldbsk@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0xQ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