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클럽을 무료로? 한 아이를 위한 어른들의 배려


단양에서는 유소년 축구 대회가 한창이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단양=김현회 기자] 16일 충북 단양에서 제1회 단양강 잔도배 전국유소년클럽축구대회가 개막했다.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인 장민현(가명) 군도 이 대회에 참가했다. 작은 키에도 민현이는 저돌적인 돌파와 날카로운 패싱력을 선보이며 팀을 이끌었다. 민현이는 경기 도중 가장 빛나는 선수였다. 하지만 그에게는 남모를 아픔과 주변의 따뜻한 배려가 있었다. 한 어린 선수의 꿈을 위해 어른들은 서로 조용히 돕고 있는 아름다운 사연을 소개한다.

이 대회는 단양군과 월간축구사커뱅크가 주최하고 단양군축구협회와 월간축구사커뱅크, 단양군, 단양군의회, 단양군체육회, JOMA 코리아, ㈜피파스포츠가 후원하는 대회로 이틀간 열릴 예정이다. 단양군 공설운동장과 생태체육공원, 메포체육공원, 한일시멘트잔디구장 등 네 개 경기장 10면의 잔디에서 경기가 펼쳐진다. U-8세부터 U-9, U-10, U-11, U-12 등 다섯 개 리그로 나눠 90개 팀 1,200여 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민현이는 한 K리그 산하 유소년 팀에서 잠깐 축구를 배웠다. 그때 이 팀 유니폼도 받았다. 하지만 집안 형편이 어려워졌고 가정 문제까지 벌어졌다. 결국 민현이는 할머니, 할아버지와 살게 됐다. 다니던 팀도 나와야 했다. 축구선수를 꿈꾸는 많은 아이들이 비싼 축구화에 유니폼을 입고 뛰는 동안 민현이는 동네 초등학교에서 친구들과 공을 차야했다. 물론 그를 가르쳐 주는 코치나 감독은 없었다. 그는 혼자 잠깐 다녔던 팀 유니폼을 입고 초등학교 운동장을 누볐다.

실력이 남달랐다. 그의 플레이를 우연찮게 보게 된 A 유소년 축구클럽 학부형이 이 사실을 B 감독에게 알렸다. 이 학부형은 민현이의 플레이에 감탄해 직접 민현이의 연락처까지 받아냈다. ‘이 아이라면 우리 팀 수준을 높여놓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학부형이 직접 “어디에서 축구를 하느냐”고 묻자 민현이는 이렇게 말했다. “따로 소속된 곳은 없어요. 그냥 친구들하고 여기에서 축구를 해요.” 이 학부형은 곧바로 B감독을 찾아가 이 사실을 전했다.

B감독도 민현이의 플레이를 보고 놀랐다. 또래에 비해 뛰어난 실력을 보고는 곧바로 스카우트를 결정했다. 그런데 받은 연락처로 전화를 했더니 민현이의 어머니가 아닌 할머니가 전화를 받았다. 할머니는 “우리 손주가 축구를 너무 좋아하는데 가정 형편이 좋지 않아 축구부에 들어갈 수가 없어”고 아쉬워했다. B감독은 민현이의 재능을 키워주고 싶었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학교 축구팀도 아니고 돈을 내고 배우는 클럽 축구에서 민현이 같은 친구를 구제해 줄 수는 없었다.

B감독은 고민 끝에 내부 회의를 통해 “이 아이는 꼭 우리가 키워보자”는 결론을 얻었다. 축구 클럽에서 훈련비를 받지 않고 선수를 키우는 쉽지 않은 선택을 한 것이다. 이런 일은 처음이라 내부에서도 진지한 이야기가 오갔고 아이의 꿈을 키워주자는 결론이 내려졌다. 그리고는 학부모들에게도 의견을 물었다. “이런 아이가 있는데 우리가 지금까지 없던 장학생으로 선발해 같이 하면 어떨까요?” 물론 단 한 명의 학부모라도 반대하면 민현이의 영입은 없던 일로 하겠다고 했다. 적지 않은 비용을 내고 아이들을 맡긴 학부모들의 의견이 무엇보다도 중요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학부모들의 반응은 놀라웠다. “같이 하죠.” 단 한 명의 반대도 없이 민현이를 받아들였다. 민현이는 그렇게 2년째 축구를 해오고 있다. 훈련비와 대회 참가비를 비롯해 일체의 비용 없이 축구선수로 성장하고 있다. 그와 함께 친형 역시 함께 이 팀에서 축구를 하게 됐다. 민현이와 그 형이 뛰는 이 팀은 과거 민현이가 잠깐 다녔던 그 K리그 산하 유소년 팀의 다른 지점이다. 민현이가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홀로 입고 뛰었던 그 유니폼을 다시 입고 뛰게 된 것이다.

B감독은 민현이에 대한 기대가 크다. “제 눈에는 잘한다고 생각할 만한 요소를 충분히 가지고 있어요. 아직 어린 나이라 성장 가능성을 판단하기에는 이르지만 훈련을 통해 더 좋아지고 있습니다. 이제 4학년이 되면 본점에서 테스트를 보게 되거든요. 그 테스트에 합격하게 되면 전문적인 선수로 도전할 수 있게 됩니다. 민현이 할머니께 이 루트를 말씀 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축구를 시키고 싶었는데 여력이 없어서 못 시켰다면서 너무 고마워하십니다.” 민현이는 이렇게 어른들의 도움으로 축구선수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

그러면서 B감독은 민현이 또래 학부모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들이 없었다면 민현이가 축구를 계속 해올 수 없었기 때문이다. “대회에 참가하는데 누구는 대회 참가비를 내고 누구는 안 내면 당연히 학부모님들 사이에서는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잖아요. 그런데 학부모님들께서 다들 흔쾌히 이해해 주셨어요. 대회에 나가면 민현이도 많이 챙겨주시고 재우는 거 씻기는 거까지 도와주셨거든요. 특히나 1,2학년 때는 어머님들의 도움이 많이 필요한데 학부모님들이 다 자기 자식처럼 민현이를 챙겨주셨습니다.”

“센터는 아이가 운동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줬고 부모님들은 그 외 뒷바라지를 해주셨죠. 덕분에 지금까지 문제 없이 민현이가 잘 해왔습니다.” 민현이와 떨어져 사는 아버지는 가끔 A팀으로 연락해 트레이닝복을 맞추는 등 비용이 많이 들어갈 때면 회비 명목으로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이렇게 민현이는 어른들의 따뜻한 배려를 받고 있다. B감독은 민현이와 인터뷰를 하려고 하자 나지막이 말했다. “민현이는 이 사실을 잘 몰라요. 이 사실을 알면 친구들 사이에서 눈치를 볼 것 같아 할머니께도 ‘이 이야기는 하지 말고 그냥 다른 친구들하고 똑같이 다니는 것처럼 말해달라’고 했어요.”

민현이는 또래에 비해 점잖았다. 어떤 축구선수가 되고 싶은지 물어보니 의젓한 답이 돌아왔다. “공간 침투를 잘 하고 골을 잘 넣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언젠가 민현이는 어른들의 사랑과 배려로 인해 자신이 성장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그때가 되면 민현이도 누군가에게 사랑을 전하는 어른이 돼 있지 않을까. 경쟁을 피할 수 없는 스포츠에서 민현이를 돕는 어른들의 이야기는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UVi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