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국에 주어진 복잡한 경우의 수는?


ⓒ WSBC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SB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또다시 경우의 수를 계산해야 하는 상황이다.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가 혼돈에 빠졌다. 지난 12일 대한민국 대표팀은 대만에 0-7 완패를 당했고 13일에는 호주가 미국을 제압했고 이와 함께 일본이 멕시코를 꺾었다. 이로 인해서 순위표가 복잡해짐과 동시에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의 향방도 알 수 없는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

현재 순위를 살펴보면 일본과 멕시코가 3승 1패로 공동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2승 1패로 3위, 대만이 1승 2패로 4위를 기록하고 있고 호주와 미국이 1승 3패로 공동 5위에 머물러 있다. 이제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여섯 개 국가는 남은 두 경기에서 결승전과 3, 4위전 진출 여부가 엇갈리게 된다.

대한민국의 입장에서는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상황이 왔다. 대만에 패배한 나비효과라고 볼 수 있다. 물론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은 분명 있다.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기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이제 멕시코전과 일본전을 남겨두고 있다. 두 팀은 현재 공동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대한민국이 모두 잡을 경우 4승 1패를 기록, 1위로 결승전 진출과 동시에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결승전 상대는 승자승 원칙에 따라 일본이 된다.

하지만 모두 이기지 못할 경우 상황이 복잡해진다. 1승 1패를 기록할 경우 3승 2패가 된다. 대한민국을 이긴 팀이 결승에 선착한다. 하지만 나머지 한 자리는 복잡해진다. 대만 때문이다. 대만이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이긴다면 3승 2패로 한국과 동률을 이룬다. 그렇다면 팀 퀄리티 밸런스(TQB)를 따져 결승 진출이 좌절될 수 있다. 한국의 입장에서는 최대한 이긴 후 대만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대만은 호주와 미국을 만날 예정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O7T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