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덕제의 자신감 “난 승격 이룬 경험 있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김현회 기자] 부산아이파크 조덕제 감독이 승격을 위한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부산아이파크는 9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원정경기를 치렀다. 일찌감치 리그 2위를 확정지은 부산은 이 경기 이후 승격을 위한 피 말리는 플레이오프를 준비해야 한다.

경기를 앞두고 만난 조덕제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김문환이나 노보트니처럼 경고 트러블에 걸린 선수들을 뺐다”면서 “수신야르도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에서 제외했다. 오늘은 선수들에게 경기 결과도 중요하지만 경고나 퇴장을 받지 말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부산으로서는 총력전을 펼칠 이유가 없는 경기다.

조덕제 감독은 이날 한상운과 서용덕 등을 새롭게 선발 명단이 넣었다. 그는 “팀이 나아지고 있다”면서 “이런 선수들이 내년에도 팀을 이끌어줘야 한다. 그래서 기회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진규와 이동준은 이 경기가 끝나면 곧바로 인천공항으로 가 대표팀에 합류해야 한다. 그래도 동준이도 선발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리그 전경기에 출장 중이어서 후반에는 투입시켜 기록을 이어가도록 배려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서울이랜드전을 앞두고 있었지만 취재진의 관심사는 역시나 부산의 승격 도전이었다. 부산은 지난 2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해 승격에 실패했다. 이번 역시 광주에 우승을 내주며 다이렉트 승격에 실패했고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이에 대해 조덕제 감독은 “그동안 매년 2위를 하고 감독이 바뀌는 흐름이 쭉 이어졌다”면서 “올 해도 2위를 확정하면서 ‘지난 해와 비슷한 과정으로 가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도 또 작년처럼 하지는 말자고 이야기했다. 이번에는 꼭 승격을 이루고 싶다”고 전했다.

조덕제 감독은 “오늘 경기를 한 뒤 사나흘 쉰 뒤 부산이 아닌 지역에서 짧은 전지훈련을 하며 플레이오프를 준비할 생각이다. 플레이오프에서는 우리가 비겨도 올라가는 유리한 상황이다. 우리가 한 골을 넣으면 상대는 두 골을 넣어야 한다. 하지만 수원FC 시절 서울이랜드와 플레이오프에서 난타전 끝에 3-3 경기를 한 적도 있다. 유리하지만 방심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조덕제 감독은 “어떤 팀이 올라올지에 대해서는 아직 신경쓰지 않겠다”면서 “안양은 조규성과 팔라시오스, 알렉스 등의 공격력이 좋다. 안산과 부천은 잠그고 역습하는 팀인데 이런 팀을 상대하는 건 어렵다. 세 팀 모두 스리백을 주로 쓰는 팀들이다. K리그2 준플레이오프 경기를 직접 가서 보고 분석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나한테는 수원FC를 승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웃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9P2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