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 1차전] 대전코레일 이관표 “골 들어갔으면 경기 밀렸을 수도”

대전코레일 기자회견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전=명재영 기자] 승리하지 못하지만 대전코레일에는 만족스러운 하루였다.

6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대전코레일과 수원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내셔널리그 소속으로 FA컵 첫 우승을 노리는 코레일은 강팀 수원을 홈으로 불러들여 0-0 무승부를 거뒀지만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는 김승희 감독과 선수 대표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이관표가 참석했다. 김승희 감독은 “1차전이라서 선수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었는데 많은 팬이 찾아와주신 덕분에 초반의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 선수들이 팬들이 끝까지 기대할 수 있는 경기를 보여줘서 감독 입장에서 고맙다”며 “오늘 경기가 2차전의 좋은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이어 “선수들에게 팬들을 위해서 공격적으로 하자고 주문했다. 우리는 수비보다는 공격에 더 강점이 있는 팀인데 수원을 잘 막았다. 많은 팬 앞에서 득점하지 못한 게 조금 아쉬운 부분이다. 그렇지만 2차전에 대한 기대감은 높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관표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대를 맞추는 등 좋은 경기를 선보였다. 이관표는 “슈팅 당시에는 아쉬웠지만 (이른 시간에) 골이 들어갔으면 경기가 더 밀리지 않았을까 생각도 들었다. 오늘 경기는 이제 잊고 2차전 승리를 위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관표가 리그에서도 극적인 시간에 골대를 맞춰서 이길 경기를 놓친 적이 몇 번 있었다”며 “그러나 다음 경기는 꼭 이겼다. 이런 점이 2차전의 좋은 예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재치있게 답변했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수원을 상대로 한 번도 지지 않는 대전코레일의 자신감은 이어졌다. 김 감독은 “그동안 전력에 상관없이 승패가 엇갈리는 경험을 많이 했다. 역대 전적을 떠올려보면 수원을 만났을 때 전력에 상관없이 좋은 경기를 했다. 오늘 경기도 시작 전부터 자신감이 있었다. 선수들에게도 그 점을 각인시켰다”고 말했다.

1차전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은 대전코레일은 이제 새 역사를 노린다. 김 감독은 “준결승까지 수원을 지켜보면서 날카로움이 무뎌지지 않았나 생각했는데 오늘은 결승이다 보니 집중력을 갖고 강하게 나왔다. 게다가 우리가 휴식 기간이 길어서 경기력이 올라오는 데 시간이 조금 걸렸다. 그러나 많은 팬 앞에서 좋은 경기를 펼쳤기 때문에 기대감을 가지고 2차전에 가겠다”고 전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Sdn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