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 수원삼성 이임생 “2차전, 상대가 수비적이어도 승산 있어”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대전=명재영 기자] 수원은 2차전에 모든 걸 걸겠다는 각오다.

6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대전코레일과 수원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수원은 전반 초반부터 대전코레일을 거세게 몰아붙이며 승리를 노렸지만 찬스를 모두 놓치며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결국 0-0 무승부로 1차전을 마치며 부담감을 가지고 2차전으로 향하게 됐다.

수원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 주장 염기훈과 이임생 감독이 참석했다. 이임생 감독은 “상대가 잘하는 부분을 막아냈다고 생각한다. 결과는 아쉽지만 홈에서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염기훈은 “원정은 항상 힘들다. 골을 넣지는 못했지만 실점하지 않고 홈으로 돌아가는 점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2차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고 자신한다. 많은 홈팬 앞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은 이날 많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결정력 부족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이임생 감독은 “찬스는 분명 많았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연습을 통해서 개선하는 것도 있지만 심리적인 부분의 자신감을 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이 든다. 오늘 기회 자체를 만들지 못했으면 많은 문제가 나왔을 텐데 그러지는 않았기 때문에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상대가 내셔널리그 소속이지만 이날 경기를 포함해서 수원은 상대 전적에서 대전코레일에 열세다. 이임생 감독은 “화성FC와의 준결승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 당시 위기를 극복하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는 계기가 됐다. 체력과 기술적인 부분도 있지만 정신적인 부분이 중요하다. 자만하지 않고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염기훈은 “대전코레일이 운으로 올라왔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많은 K리그1 팀을 꺾고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 오늘 경기를 해보니 추구하는 스타일이 확실히 있었다. 빌드업이나 역습 능력이 날카로웠다. 또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춘 팀이다 보니 상대하기 힘든 부분도 있었다. 그렇지만 아까 말했듯이 우리가 찬스를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2차전에서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마지막으로 “측면 크로스를 통한 공격도 있지만 중원에서의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어떻게 가져갈까 선수들과 고민해왔기 때문에 2차전에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와도 우리가 원하는 대로 경기를 끌고 가면 승산있다”고 말했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ZVv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