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코레일 이근원의 자신감 “수원? 조직력은 우리가 낫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축구회관=전영민 기자] 대전코레일 주장 이근원이 수원삼성과의 FA컵 결승전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대전코레일은 오는 6일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수원삼성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을 치른다. 대전은 이번 결승전에서 의미있는 기록에 도전한다. 대전은 올 시즌을 끝으로 해체되는 내셔널리그 팀으로는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FA컵 우승을 노린다.

이날 대전코레일에선 김승희 감독과 주장 이근원이 대표로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선 이근원은 “결승에 올라오게 되어 영광이다. 내셔널리그 팬들과 대전코레일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며 결승전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이어 이근원은 상주상무와의 지난 FA컵 4강 1,2차전을 언급했다. 이근원은 “상주와의 4강 1차전이 홈에서 열렸다. 1차전에서 지면 힘들 것이라 생각했다”며 “다행히 마지막에 골을 넣어서 비기고 2차전을 치렀다. (2차전에서) 감독님이 후반전에 내게 ‘공간을 잘 창출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또 ‘침착하고 여유있게 하라’라고 하셨는데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대전은 결승에 오르기까지 프로팀들을 차례로 격파했다. 대전은 울산현대(32강), 서울이랜드(16강), 강원FC(8강), 상주상무(4강) 등 K리그 팀들을 차례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말했지만 대전은 끈기있는 모습으로 끝내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이에 대해 이근원은 “대전이 결승에 올라온 것이 처음이다. 역사를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뒤”내셔널리그 팀이 FA컵에서 우승한 역사가 없다. 이제 내셔널리그가 없어진다. 모든 팀들이 K3리그로 간다. 그렇기에 마지막에 좋은 기억을 남기고 싶다”고 전했다.

이근원은 FA컵 우승 시 어떻게 우승 상금을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근원은 “생각을 많이 해보지는 않았지만 우승 상금을 받게 된다면 경기에 뛰지 못했던, 같이 고생한 선수들과 나눠야할 것 같다. 또 코칭스태프와도 나눠야할 것 같다. n분의 1로 나눠가져야 할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끝으로 이근원은 다시 한 번 결승전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근원은 “경기장에서의 팀워크는 우리가 수원보다 더 우세하다고 생각한다. 경기장에서 잘 안되거나 실수가 많을 때 함께 선수들이 도와주는 부분에선 수원보다 우리가 낫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T5V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