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새 사령탑 허문회 “나를 감독이라고 생각하지 않아”

ⓒ 롯데자이언츠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새 코칭스태프 라인업이 확정됐다.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는 롯데 자이언츠의 새 사령탑 허문회 감독의 취임식과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취임식과 기자회견으로 허문회 감독은 롯데 사령탑으로서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롯데 감독 취임 이후 첫 공식 자리인만큼 허문회 감독은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허문회 감독은 “나 자신을 감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감독이라고 어려워하지 말고 선수들이 언제든 찾아왔으면 좋겠다. 핸드폰을 통해서 선수들이 언제든 내게 연락을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의 강점으로 알려진 소통 능력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어 허문회 감독은 낮은 자세로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허문회 감독은 “소통이 잘 이뤄지고 협력이 잘 이뤄지는 팀을 만들 것이다. 선수들에게 억압적으로 하지 않겠다. 선수들이 눈치 보지 않고 플레이를 하게 될 때 팀의 발전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허문회 감독의 취임식에는 롯데 신임코치들 역시 자리해 팬들에게 첫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2020시즌 롯데의 투수 코치는 노병오 키움히어로즈 2군 투수 코치가 맡는다. 더불어 수석코치로는 박종호 코치, 2군 감독으로는 각각 래리 서튼이 임명됐다. 다만 박종호 코치는 이날 2군 훈련 일정으로 인해 취임식에 불참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UXg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