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대패 당한 사우샘프턴, 자선 단체에 선수단 주급 기부 결정

ⓒ 사우샘프턴 트위터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레스터 시티에 0-9 대패를 당한 사우샘프턴 선수단이 주급 일부를 자선 단체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사우샘프턴은 지난 26일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홈경기에서 0-9 대패를 당했다. 이날 사우샘프턴은 제이미 바디와 아요세 페레스에게 나란히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승점 추가에 실패한 사우샘프턴은 리그 18위에 머무르게 되었다.

사우샘프턴으로선 굴욕적인 하루였다. 프리미어리그에서 9골 차 경기가 나온 것은 지난 1995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입스위치 타운을 9-0으로 제압한 것 이후 무려 24년 만이다. 더불어 원정팀이 9점 차 이상을 득점하며 승리를 거둔 것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기도 하다.

결국 굴욕적인 대패에 사우샘프턴 선수단은 주급 일부를 자선 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사우샘프턴은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 자세한 소식을 전했다. 사우샘프턴 구단은 “우리 팀 1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지난주 금요일부터의 임금을 세인츠 재단에 기부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사우샘프턴은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는 세인츠 재단이 하는 중요한 일들을 돕기 위해 레스터와의 경기가 열린 당일부터 받은 임금을 재단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세인츠 재단은 스포츠의 힘과 열정을 이용해 매년 1만 2천 명에 달하는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사우샘프턴 구단은 선수단이 다가오는 맨체스터 시티 원정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사우샘프턴은 내달 3일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사우샘프턴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은 이번주 열리는 맨시티와 경기를 위해 모든 에너지를 쏟고 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OLi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