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2차전 영웅’ 두산 박건우, 경기 후 남긴 소감은?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기자] 박건우가 환상적인 끝내기 안타로 소속팀 두산베어스의 승리에 기여했다.

두산베어스는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19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6-5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두산은 6회 말까지 키움에 2-5로 끌려갔지만 8회와 9회 내리 4점을 쓸어담으며 6-5 대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두산 승리의 일등공신은 박건우었다.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박건우는 첫 3타석에서 뜬공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8회 네 번째 타석에서 첫 안타에 성공한 박건우는 이어 두산과 키움이 5-5로 맞선 9회 말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두산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박건우는 “한 경기라도 더 이길 수 있어서 행복하다. 나 혼자 욕을 먹는 건 괜찮지만 나 때문에 감독님, 코치님까지 많은 비판을 받았다. 감정이 북받쳤다”고 감격스러운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건우는 “선배들이 정말 많이 응원을 해주셨다.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는데 그 마음을 전하고 싶다.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2승이 남았다. 오늘 경기에서 팀 승리에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 감독님, 코치님과 동료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rV4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