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 경기력 완전히 바꾼 서울E 우성용 대행의 비결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우성용 감독대행이 전반과 달라진 후반 경기력의 이유를 전했다. 우성용 대행은 선수들에게 뭐라고 말했을까.

우성용 감독대행이 이끄는 서울이랜드FC는 2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아니에르에게 먼저 실점했지만 후반 2분 두아르테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를 마친 우성용 대행은 “휴식기 2주를 지냈다. 끝까지 만회골로 승점 1점을 따낸 선수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경기에 앞서 우성용 대행은 먼저 실점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은 먼저 실점한 이후 후반전에 더 나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동점 상황을 이끌었다. 마무리에서 조금 더 집중력을 발휘했다면 역전도 충분히 가능했다.

이에 우 대행은 “우리가 매 경기 똑같은 걸 반복하고 있다. 최선의 수비를 생각해서 선발 명단을 세웠다. 그래도 오늘도 먼저 실점했다. 공격수들도 득점 기회가 많았는데 이른 시간에 만회골을 넣어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우 대행은 이어 “전반전은 전체적으로 몸이 무거운 게 있었다. 이를 선수들에게 이야기했고 후반전에는 서로가 움직이려고 노력하라고 전했다. 후반전에는 뛰는 양도 늘어났고 선수들의 컨디션도 올라왔다”라며 전반과 후반 달라진 경기력의 이유를 설명했다.

우 대행은 남은 시즌 목표로 최하위 탈출을 꼽았다. 마침 서울이랜드의 다음 경기는 9위를 기록 중인 대전시티즌과의 경기다. 우 대행은 “다음 경기가 대전이다. 대전과 승부를 내야 한다. 1주일 동안 차분히 잘 준비해서 승점 3점을 가져오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yAO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