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 “전북의 압박, 생각했던 것보다 더 강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전주=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전북현대의 압박에 혀를 내둘렀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FINAL 전북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원정팀 포항은 시종일관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전북 로페즈, 문선민, 권경원에게 실점, 0-3 완패를 당했다. 포항 입장에서는 승점 획득에 실패한 것도 아쉽지만 경기력 측면에서 전북에 완전히 밀린 한 판이었기에 더욱 안타까움이 클 수 밖에 없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포항 김기동 감독은 상대가 우승을 다투는 팀이기 때문에 압박이 강할 거라고 생각하고 준비했다”면서도 “생각보다 더 강했다. 그래서 선수들이 당황한 것 같다. 초반에 실점하면서 우리가 준비한 것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후반전에는 그나마 나아졌는데 추가 실점을 했다. 승패보다 향후 포항의 경기력을 위해서는 득점에 포커스를 맞췄는데 실패했다. 이 점은 반성하고 팀 분위기를 수습해 다시 한 번 반등을 노리겠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 감독은 경기 전 신형민의 뒷공간을 이용하겠다고 구상을 밝혔지만 성공적이지 못했다. 오히려 신형민에게 고전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상대가 압박을 많이 하면서 팔로세비치가 신형민 옆에서 많이 활동하기를 바랐다. 하지만 재용이나 수빈이 쪽으로 많이 내려와 일류첸코가 고립됐다. 이 점을 이야기했는데 소통이 잘 되지 않았다. 이후 후반전에는 교체를 통해 변화를 꾀했다”라고 설명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pBK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