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모라이스 감독이 이주용과 김진수 위치 바꿨던 이유는?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전주=조성룡 기자] 전북현대 모라이스 감독이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FINAL 전북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홈팀 전북은 로페즈와 문선민, 권경원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포항을 3-0으로 완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 울산현대와의 우승 경쟁을 계속해서 이어나갔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이번 경기 승리에 대해 선수들에게 축하한다고 전해주고 싶다”라면서 “포항이 파이널 라운드 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결과는 3-0이었지만 경기 내용은 쉽지 않았다. 전반 초반부터 선수들이 좋은 조직력과 골 결정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선수들이 승리를 오늘만 만끽하고 하루 휴식 뒤 다시 복귀해서 남은 네 경기 잘 준비하기를 바란다”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파이널 라운드 전 모라이스 감독은 수비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이날 전북의 수비진은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무실점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조직력 훈련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다같이 발을 맞췄다”라고 말한 모라이스 감독은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팀 분위기다. 우리는 좋은 선수들이 모여있다. 하지만 경기에 나가지 않는 선수들도 그라운드에 나서는 선수들과 똑같은 마음으로 이기고자 하는 의욕이 있어야 했다. 이 부분이 잘 됐다. 뒤에서 더 궂은 일 하는 선수들이 불만 없이 뭉치는 힘이 있어야 전북이라는 팀이 우승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모라이스 감독은 이주용과 김진수, 두 측면 수비수의 위치를 자주 바꿔가면서 포항을 공략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반전 끝나고 하프타임 때 두 선수가 완델손을 막기 위해 나와 이야기했다”라면서 “이주용이 수비력과 스피드 등에서는 완델손을 막기에 더 낫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위치를 바꿨고 완델손이 교체 아웃된 이후에는 다시 위치를 원래대로 돌려놓았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문선민은 빛났다. 그는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의 승리에 앞장섰다. 모라이스 감독은 이에 대해 “문선민이 공격포인트를 계속해서 올려주는 상황은 팀에 긍정적인 요인이다”라면서 “다른 선수들이 문선민을 열심히 도왔기 때문에 10골 10도움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기자들이 문선민의 경기를 직접 봤으니 좋은 말을 대신 많이 적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물론 전북에는 걱정거리도 생겼다. 최철순이 부상을 당하면서 생각보다 빨리 교체되어 나갔다. 모라이스 감독은 최철순의 부상 상태에 대해 “교체 당시에 최철순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면서 “내일(21일) 오전에 정밀 검사를 할 계획이다. 지금은 내측 인대 쪽에 부상을 당한 것이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toh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