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도지사, 아산무궁화 내년에도 K리그2 참가 선언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사실상 창단 선언이다.

19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대전시티즌의 경기 전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아산무궁화의 시민구단 전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사실상 창단을 하겠다고 선언한 셈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발언을 통해 “여러분은 프로축구를 사랑하시나요?”라면서 “프로축구가 계속되도록 최선을 다할 수 있나요?”라고 먼저 아산 시민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이후 “프로축구를 사랑하는 아산 시민들과 함께 나 또한 행복했다. 아산시가 프로축구의 메카로 대한민국 축구 발전의 핵심으로 발전하도록 충청남도와 양승조도 함께 하겠다. 축하드린다”라고 말했다.

이후 오세현 시장 또한 나섰다. 오 시장은 “이곳 홈 구장에서 아산의 경기가 이어진다”면서 “충남 유일 프로축구단이 지속적으로 경기 계속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양승조 도지사가 왔다. 의경 선수 이후 어려운 여건 속 훌륭히 해주 박동혁 감독과 선수단 감사하다. 아산이 아산 시민의 자존심을 살리는 명문이 되도록 경기 멋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올해 존폐 위기에 놓였던 아산은 여러 이야기가 오가면서 생존 여부에 많은 의구심을 들게 했다. 하지만 몇 주 전 극적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면서 아산의 운명은 해체에서 존속으로 옮겨졌다. 그리고 이날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나란히 등장해 아산의 시민구단 전환을 선언하면서 행복한 미래를 기약했다. 아산 경기장을 방문한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 또한 “창단 선언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VUD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