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상대한 우즈베키스탄 감독 “장신 선수 많아 어려웠다”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화성=김현회 기자] 우즈베키스탄 U-22 대표팀 류빈코 드루로비치 감독이 “한국에 키 큰 선수들이 많아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2-1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우즈베크를 상대로 전반 19분 야크시바예프에게 먼저 골을 내줬지만 전반 36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재우가 동점골을 기록했고 후반 25분 오세훈이 결승골을 기록했고 후반 29분 정우영의 패스를 이어 받아 김진규가 세 번째 골을 뽑아냈다.

1-3으로 패하고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드루로비치 감독은 “경기 자체는 좋은 경기였다”면서 “전반에 양 팀이 11대 11로 임할 때는 경기력 좋다고 판단했는데 후반전에 수적 열세에 놓이면서 힘든 경기를 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팀이다. 오늘 경기 승리한 한국 팀에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은 전반 39분 미드필더 오이벡 루스타모프가 강윤성을 향한 거친 플레이로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 속에 경기에 임해야 했다. 이에 대해 드루로비치 감독은 “루스타모프가 1분 동안 경고 두 장을 받고 퇴장당했다”면서 “첫 번째 경고는 내가 생각했을 때 경고를 받을 상황이 아니었다. 두 번째 상황은 경고가 맞아보였다. 수적 열세에 놓이면서 당황했다. 우즈베키스탄이 할 수 있는 건 앞으로 팀을 하나로 꾸려 나가고 힘을 합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한국과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걸고 만날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도 한 조에 속해 있다. 지난달 진행된 조 추첨 결과 한국은 우즈베키스탄, 중국, 이란과 C조에 편성됐다. 드루로비치 감독은 “한국과 내년에 같은 조에 속했는데 이 조는 어려운 조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우리 팀 주력 선수 네 명이 성인 대표팀에 가 있다. 부상을 당해서 못 온 선수들도 있다. 남은 3개월 동안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한국은 이날 오세훈(아산무궁화)를 최전방에 내세웠고 엄원상(광주FC)을 측면에 내세웠다. 관심을 모았던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은 후반에 교체 출장했다. 이 선수들을 상대한 드루로비치 감독은 “이번 한국 올림픽 대표팀의 피지컬이 우수하다. 키 큰 선수들이 많아서 그 부분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한국뿐 아니라 이란도 비슷한 전력이다. 남은 시간 동안 토너먼트 준비에 잘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학범호는 10월 14일 충남 천안 종합운동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OH5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