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아산 박동혁 감독 “선수들, 휴식기 때 살쪄서 돌아와라”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아산무궁화 박동혁 감독이 선수들의 휴식을 강조했다.

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홈팀 아산은 끈끈한 축구를 보여주며 1위 광주를 상대로 잘 싸웠지만 후반 윌리안에게 환상적인 골을 허용하면서 0-1로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산 박동혁 감독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먼저 하고싶다”면서 “개인 능력에서 조금 차이가 나는 것은 있지만 선수들이 전술 전략 외적으로 경기에 임하는 자세나 우리가 끝까지 할 수 있다는 책임감을 많이 보여줬던 경기라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이 성장하고 있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아산이 내년에도 K리그에 참가한다는 전제 하에 올 시즌 남은 경기에서 승률을 조금만 올린다면 선수들이 동기부여도 되고 내 입장에서도 준비를 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아산은 잘 싸우고도 고개를 숙였다. 박 감독이 지적한 대로 몇 차례 좋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아산에 고민거리가 하나 생긴 셈이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우리가 득점 기회나 좋은 장면에서 공격수들이 움직임을 보여주거나 슈팅을 골대 안으로 정확하게 차 넣었으면 1득점이나 2득점은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면서 “최근 들어서 득점 훈련을 많이 하고 있는데 아쉬움이 남을 것이다. 선수들도 아마 그런 부분에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아산의 득점이 침묵한다는 것은 ‘주포’ 오세훈이 침묵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오세훈은 최근 상대의 집중 견제에 시달리며 고전하고 있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성장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오세훈 또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기 위해서는 이런 어려움을 겪어야 성장할 수 있다. 매번 오세훈에게 집중 마크가 들어온다. 프로에서는 다 이겨내고 헤쳐나가야 한다. 그러면서 득점도 터지고 본인에게 자신감이 생기면서 더 성장하는 선수가 될 것이다”라고 격려했다.

이제 아산은 A매치 휴식기를 통해 팀의 재정비에 나선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런 경기를 많이 뛰어본 적이 별로 없더라”면서 “여섯 경기를 계속 해왔다. 휴식이 가장 필요한 것 같다. 휴식을 충분히 하고 그 다음에 선수들을 다시 훈련해서 지금 해왔던 흐름을 가지고 잘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휴식기에 선수들이 잘 쉬고 잘 먹고 살이 쪄서 돌아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yTf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