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광주 윌리안 “펠리페보다 적은 관심? ‘광주’만 알면 됐어”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광주FC 윌리안은 겸손한 모습이었다.

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광주는 후반전에 터진 윌리안의 골에 힘입어 아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앞으로 2승만 더 하면 자력으로 승격을 확정짓는 유리한 위치에 올랐다. 이날 윌리안은 환상적인 슈팅으로 팀에 승점 3점을 안기며 승리의 일등공신으로 떠올랐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광주 윌리안은 “처음에 아산이 타이트하게 전방 압박을 했다. 그리고 잔디 적응 등 원정에 대한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그래도 광주가 하나의 팀으로 2위와 지킬 수 있는 여유가 있기 때문에 승리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광주에서 가장 관심받는 스타는 펠리페다. 하지만 윌리안 또한 만만치 않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관심은 펠리페보다 덜할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윌리안은 웃으면서 “펠리페가 아무래도 초반에 우리를 멱살 잡고 캐리했기 때문에 팬들이 기억할 수 밖에 없다”면서 “나 뿐 아니라 펠리페를 통해 광주가 많은 관심을 받으면 더욱 좋다. 이번에는 내가 골을 넣었지만 다음에 펠리페가 골을 넣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제 광주는 승격까지 단 2승 만을 남겨두고 있다. 조금씩 들뜰 수도 있고 부담감에 힘들 수도 있다. 윌리안은 “매 경기가 엄청나게 어려울 것이다”라면서 “가장 중요한 경기는 A매치 휴식기 이후 FC안양전이다. 대패의 기억이 있기 때문에 복수해야 한다. 안양전을 이기면 승격은 눈 앞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매 경기를 집중해서 유지하면 충분히 1위를 하고 승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제 윌리안의 첫 번째 한국 생활도 끝나가고 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윌리안이라는 이름 자체로 기억되는 것보다는 윌리안이라고 했을 때 팀 승격에 도움이 됐던 선수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라면서 “광주의 승격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나 뿐 아니라 펠리페, 아슐마토프, 하칭요 그리고 한국인 선수들이 다 같이 노력한 결과물이다. 나는 여기에 도움됐던 선수로만 기억되도 좋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jpJ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