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광주, 아산 1-0 꺾고 ‘승격에 한 발짝 더’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광주FC가 윌리안의 골에 힘입어 승격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원정팀 광주는 후반전에 터진 윌리안의 골에 힘입어 아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앞으로 2승만 더 하면 자력으로 승격을 확정짓는 유리한 위치에 올랐다.

홈팀 아산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오세훈이 나섰고 좌우에 박민서와 이재건이 배치됐다. 김도엽이 2선에 위치했고 박세직과 양태렬이 중원에 기용됐다. 백 포 라인은 민준영-전효석-장순혁-박성우로 꾸렸다. 골키퍼는 이기현 대신 제종현이 선발로 출전했다.

원정팀 광주는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펠리페와 김주공이 투톱으로 나섰고 윌리안과 김준형이 측면 미드필더로 기용됐다. 중앙에는 하칭요와 박정수가 배치됐고 백 포 라인은 김영빈-홍준호-이한도-이시영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진형의 차지였다.

전반전부터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하지만 주도권은 광주가 점차 쥐기 시작했다. 광주는 위력적인 측면 공격으로 아산의 골문을 위협했다. 광주의 스피드와 아산의 투지가 계속해서 맞대결을 펼쳤다. 광주는 쉼없이 두드렸고 아산은 쉼없이 막았다. 일단 전반전은 아산의 수비가 승리했다. 양 팀 모두 골을 기록하지 못하며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광주는 더욱 공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후반 14분 김준형을 불러들이고 두현석을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감을 뒀다. 그리고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후반 18분 페널티박스 측면에서 윌리안이 절묘하게 감아찼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아산 제종현 골키퍼가 힘껏 몸을 날렸지만 손에 닿지 않는 방향으로 정확히 꽂혔다.

동점골을 위해 아산은 남희철과 최요셉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광주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추가시간이 지나고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광주는 아산을 1-0으로 꺾고 승격을 위해 필요한 승수를 2로 줄였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아산은 4위 안산그리너스 추격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Kbh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