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인천 유상철 “케힌데, 그거 넣었으면 영웅되는 건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인천=전영민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친 케힌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인천은 지난 강원전 2-2 무승부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그쳐야 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유상철 감독은 “우선 선수들이 전술적으로 움직임을 잘 해줬다. 선수들의 이기고자 하는 열정과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 만족한다. 충분히라는 말은 그렇지만 경기를 이길 수 있던 경기였는데 그런 부분이 조금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상철 감독은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수문장 이태희를 언급했다. 유상철 감독은 “선발 워밍업을 하다가 정산이 근육 부분에 부상을 입었다. 경기를 뛸 수 있는 정도가 아니어서 이태희를 선발 투입시키게 되었다”고 전했다.

유상철 감독은 “(이)태희는 (정)산이하고 큰 차이를 못 느낄 정도로 두 선수가 모두 컨디션이 좋다. 태희가 나간다고 해서 불안한 부분은 전혀 없었다. 태희가 중요한 경기에서 잘 해줬고 오늘 당장 산이의 병원 진단 결과를 알고 싶지만 일요일이기에 내일 병원에 가서 부상 진단을 하고 확인을 해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인천은 후반 막판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측면에서의 크로스 상황에 이어 케힌데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은 것. 하지만 케힌데의 발을 떠난 공은 관중석으로 솟구치고 말았다. 이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무조건 골이다’ 생각을 했는데 넘어가는 바람에 주저앉고 말았다. 그걸 넣었으면 케힌데가 오늘 영웅이 되었을 것이다”며 “본인도 득점을 했으면 컨디션이 올라왔을 수도 있는데 아쉽다”고 전했다.

끝으로 기자회견을 마무리 한 유상철 감독은 기자회견장을 떠나며 한 마디를 던졌다. 유상철 감독의 얼굴엔 아쉬움 반 농담 반의 표정이 섞여있었다. 유상철 감독은 케힌데의 일대일 장면을 언급하며 “그건 초등학생도 넣겠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COw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