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부진 너무 죄송” 수원 홍철, FA컵 우승에 ‘올인’


수원삼성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명재영 기자] 결승에 진출했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홍철이었다.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 2차전 수원삼성과 화성FC의 경기가 열렸다. 1차전에서 4부(K3리그)로 평가받는 화성에 0-1 패배를 당해 탈락 위기에 몰렸던 수원은 2차전 홈경기에서 염기훈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3-0 승리를 거두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같은 시간 상주상무와 대전코레일의 경기가 승부차기 끝에 대전코레일이 상주를 제압하면서 수원은 내셔널리그 소속인 코레일과 FA컵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수원의 핵심 전력이자 4강 두 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소화한 홍철은 경기 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홍철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차전 원정을 지고 오면서 솔직한 마음으로 불안감이 컸다”며 “2차전까지 승리하지 못하면 정말 탈락하기 때문에 긴장이 많이 됐다”고 그간 심정을 밝혔다.

FA컵 결승 진출에는 성공했지만 리그 파이널A(상위 스플릿) 진출에는 실패한 수원이다. 홍철은 “올해 현실적인 목표가 파이널A와 FA컵 우승이었는데 리그에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점에 대해 팬들에게 죄송할 뿐이다. 그러나 현실적인 팀 상황을 고려할 때 어느 부분에 중점을 둬야 할까라고 물어본다면 FA컵 우승을 다들 꼽을 것 같다. 이 대회를 잡아야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복귀할 수 있고 더 좋은 선수들이 올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는 3득점을 기록했지만 전반적으로 극심한 득점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 홍철은 “다들 알다시피 타가트가 득점을 하지 못하면 팀이 점수를 내는 게 힘든 게 사실이다. 이런 상황이 최근 부진의 큰 원인이 된 것 같다. 염기훈 형이 주장으로서 오늘 이름값을 제대로 한 것 같아 정말 고마운 마음뿐”이라고 전했다.

수원삼성 홍철
ⓒ 대한축구협회 제공

홍철은 이어 “팬들의 반응을 이따금 확인하는데 우리의 축구에 대해 재미가 없다, 전술이 없다고 지적하시는 분들이 많다. 파이널B에서는 강등권에 처한 팀들이 더 전투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점을 선수들이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이제부터는 지지 않고 이기는 경기를 통해 분위기를 유지하면서 FA컵 결승까지 가야 할 것 같다. 김민우도 돌아온 만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승 상대로 대전코레일이 결정됐지만 사실 홍철은 개인적으로 전력이 더 강한 상주를 원했다. 홍철은 “이번 4강에서도 다시 느꼈지만 프로끼리의 맞대결이 오히려 부담이 덜한 측면이 있다”며 “하위 리그 또한 프로 무대를 경험한 선수들이 많은데 이런 토너먼트 무대에서는 동기부여가 더 강할 수 있다. 우리가 화성을 얕보고 준비를 덜 해서 이렇게 고전한 건 아니다. 다만 말로는 표현하기 애매한 어려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수원은 오는 6일 FC서울과의 시즌 세 번째 슈퍼매치를 치른다. 서울이 파이널A에서 남은 시즌을 치르기 때문에 올해 마지막 슈퍼매치가 된다. 홍철은 “저를 포함해서 서울은 항상 이기고 싶을 뿐이다. 다만 무승 행진이 너무 길어지다 보니 기 싸움에서 밀리는 건 사실이다. 더 이전을 회상해봤을 때 우리가 반대로 몇 년 동안 지지 않은 적이 있었다. 아마 당시 서울 선수들이 지금 우리와 같은 감정을 느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러나 좌절감에만 머무르지는 않았다. 홍철은 “우리가 오늘 연장전까지 가면서 피곤한 건 사실이지만 올해 마지막 슈퍼매치에다가 홈에서 경기를 하는 만큼 팬들을 위해서 싸워야 한다. 말로는 백번 천번이고 이기고 싶다고 언제나 할 수 있다. 이제는 결과로 보여줘야 하고 선수들이 강하게 뭉쳐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철은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미안함과 유종의 미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리그 파이널A에 오르지 못해서 죄송한 마음뿐이다. 그러나 당장 이번 주말 슈퍼매치가 열리고 FA컵 결승전이 남아있다. 마지막 목표인 FA컵을 반드시 잡아서 저희를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기쁨을 드리고 싶다. 상대가 내셔널리그라는 생각을 버리고 프로 대 프로라는 마음가짐으로 1차전을 확실히 제압해서 홈에서 열리는 2차전을 축제로 만들고 싶다. 수원이라는 구단에 2019년은 다소 아쉬운 경기력과 성적으로 기억될 것 같지만 이 경험을 토대로 남은 시즌과 내년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한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9pY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