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전남 전경준 “젊은 선수들, 기에 눌린다는 느낌 받았어”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기자] 수원FC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둔 전남 드래곤즈 전경준 감독대행이 팀이 개선해야 할 점에 대해 언급했다.

전경준 감독대행이 이끄는 전남 드래곤즈는 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브루노의 극적인 동점골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전남은 세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전경준 감독대행은 “꼭 잡았어야 하는 경기다. 어려운 상황에도 마지막까지 귀중한 1점을 포기하지 않고 따냈다”며 “모든 경기가 그렇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다시 한 번 준비를 잘해야할 것 같다”라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경준 감독대행은 “오늘 경기 중요성에 대해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나눴다. 그런 점이 부담스러웠는지 선수들이 경기력이 조금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어떤 식으로든 (경기력을) 만들어내야 하는게 내가 할 일이다.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전경준 감독대행은 “어린 선수들이 기에 눌린다는 느낌을 받았다. 축구가 몸을 부딪치며 하는 경기인데 그런 것을 이겨내는 것이 수원 선수들에 비해 부족했던 것 같다. 자신감이 조금 떨어졌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전남 승리의 일등공신은 공격수 브루노였다. 후반 23분 선발 멤버 김경민을 대신해 경기장에 나선 브루노는 후반 추가시간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끝내 동점골을 기록했다. 전경준 감독대행은 브루노에 대해 “부상에서 돌아왔다. 능력이 있는 선수다. 부상에서 회복해 돌아왔기에 컨디션이 더 좋아질 것이라 믿고 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sUs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