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수원FC 김대의가 말하는 주전 골키퍼 교체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기자] 수원FC 김대의 감독이 최근 전수현을 주전 골키퍼로 내세우는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김대의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1일 19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수원FC의 최근 분위기는 좋지 못하다. 수원은 최근 치른 다섯 경기에서 2무 3패의 성적을 거두며 리그 6위에 위치해있다. 마지막 승리가 지난 7월 21일 있었던 대전전이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만난 김대의 감독의 표정은 여유로웠다.

김대의 감독은 “치솜 말고 다른 선수들도 득점을 해줘야 하는데 걱정이다. 다행히 임창균이 제대 후 최근 두 경기 연속 도움을 기록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제일 중요한 것은 세트피스에서 실점을 하지 않는 것이다. 득점을 해도 세트피스에서 실점을 하니 문제”라고 전했다.

이어 김대의 감독은 “축구는 기회를 놓치면 바로 위기가 온다. 다행히 오늘 경기가 끝나고 2주간 휴식기가 있다”며 “팀을 정비할 수 있는 기회다. 휴식기 이후에 열리는 경기에서는 김병오가 돌아올 수 있을 것 같다. 안병준은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올 시즌 김대의 감독은 대부분의 경기에서 박형순을 주전 골키퍼로 기용해왔다. 하지만 최근 김대의 감독은 박형순 대신 전수현에게 선발 출전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과연 무슨 이유 때문일까. 김대의 감독은 그 이유로 제공권을 꼽았다.

김대의 감독은 “박형순도 그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최근에 경쟁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박형순을 선발로 투입하고 있다”며 “우리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제공권이 좋지 않다. 박형순은 순발력이 좋은 선수다. 반면 전수현은 제공권에서 강점을 보인다. 선수들이 전수현이 나왔을 때 조금 더 안정감을 느끼는 것 같더라. 그래서 전수현을 투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CIe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