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전북, 서울에 2-0 승리하며 ‘1위 탈환’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전북이 서울을 손쉽게 잡으면서 다시 K리그 1위로 올라섰다. 서울은 네 경기 째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전설더비’의 주인공 FC서울과 전북현대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호사와 로페즈가 각각 골을 기록하면서 전북이 서울을 2-0으로 잡았다.

FC서울은 3-5-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는 페시치와 박동진이 섰다. 알리바예프와 고요한, 오스마르가 허리를 담당했고 윤종규와 고광민이 측면을 맡았다. 김주성과 정현철, 황현수가 스리백을 구성했고 유상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는 전북현대는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호사와 로페즈, 문선민이 최전방에 섰고 김진수, 손준호, 이승기, 이용이 허리를 구성했다. 권경원과 최보경, 김민혁이 스리백으로 배치됐다. 전북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전반 9분 전북의 선제골이 터졌다. 권경원이 높은 위치까지 올라와 뒤쪽에서 크로스을 올렸고 호사가 김주성과 정현철의 마크를 뚫어내고 헤더로 밀어 넣었다. 전북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앞섰다.

전반 22분 로페즈의 추가골이 터졌다. 전북 수비진이 전방으로 멀리 찬 공을 문선민이 받았고 문선민이 빠르게 드리블을 이어 가면서 서울 수비라인을 무너뜨렸다. 호사가 여유롭게 뛰어 들어오며 마무리하면서 전북이 쉽게 득점했다. 2-0으로 전북이 앞섰다.

전반전을 무기력하게 마친 서울은 후반 들어 박동진과 윤종규를 빼고 정원진과 조영욱을 투입하면서 포백으로 전환했다. 고요한이 오른쪽 풀백으로 내려오는 대신 중원 숫자를 더 늘리면서 헐거워진 허리를 다지는 모습이었다.

후반 25분 서울이 세트피스에서 만회골을 기록하나 싶었지만 페시치의 쇄도 과정에서 오프사이드임이 판정되면서 골이 취소됐다. 후반 33분 최보경이 페시치의 발을 걸고 넘어뜨리면서 서울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킥은 정원진이 찼다. 그러나 정원진이 연달아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점수는 2-0으로 유지됐다.

서울을 잡은 전북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K리그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전북은 승점 60점으로 인천과 비긴 울산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서울은 승점 47점에 그치며 3위를 유지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GdN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