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전북 모라이스 “송범근, 드디어 PK 막더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전북현대 모라이스 감독이 골키퍼 송범근에게 특별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모라이스 감독이 이끄는 전북현대는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호사와 로페즈의 골을 묶어 2-0 승리를 거뒀다. 선수들의 마무리만 더 좋았다면 점수 차는 더 크게 벌어질 수 있는 경기였다.

경기를 마친 모라이스 감독은 “예상했던 대로 치열한 경기였다. 전반 초반부터 위에서 압박했고 공격적으로 나간 부분이 승리의 요인이다”라면서도 “많은 기회가 있었는데 많은 골을 놓친 부분은 좋아져야 한다. 후반 초반에 공 점유율을 서울에 내줬지만 영리하게 선수들이 그 시간을 잘 넘겼다. 후반에도 많은 기회를 만들려고 노력했지만 그 기회를 놓친 부분이 아쉽다. 그 기회에서 공격수들이 득점해야 뒤에 있는 수비수들이 경기를 더 편하게 할 수 있다. 그렇지 못한 부분이 아쉽게 남아있다”라고 경기를 평가했다.

이어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뛰어준 덕에 승리해서 기쁘다.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송범근에게도 축하의 말을 전하고 싶다. 시즌을 치르면서 전북이 한 번도 페널티킥을 막지 못했다. 송범근에게 장난으로 ‘언제 한 번 막을 거냐’고 농담했는데 오늘 막아줬다.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빠른 시일 내에 대표팀에도 승선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북이 서울을 2-0으로 이기는 동안 울산은 인천에 발목이 잡혀 3-3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자연스럽게 2위로 내려앉았다.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1위를 재탈환한 것에 대해 “리그 자체가 긴 여정이다. 순위가 변동이 될 수도 있겠지만 다시 1위를 차지한 만큼 2위로 내려가지 않겠다. 팀의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는 기회다. 선수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선수들도 이제 매 경기 결승전이라고 생가하고 다시는 2위로 내려가지 않게 준비할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이날 사용한 스리백 체제에 대해서는 “오늘 처음으로 스리백을 쓰면서 선수들이 잘 소화를 해준 것 같다. 스리백을 쓴 목적도 전방에서 압박하라는 의도가 있었다. 선수들이 많이 뛰어줬고 잘해줬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상대 팀에 따라서 어느 전술을 써야 할지 선수들과 훈련을 통해서 준비하겠다. 선수들도 잘 소화하고 있다. 앞으로도 스리백을 쓸 생각이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9월 A매치에도 소집될 예정이었던 권경원의 부상 정도에 대해서는 “교체 사인을 줘서 빼줬다. 오래 경기를 뛰지 못해서 쥐가 난 부분이다. 아직 정확한 부상 정도는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AIT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