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서울 최용수 “전반 소극적인 모습, 화가 났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무기력한 전반전에 “화가 났다”라고 전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호사와 로페즈에게 골을 내주며 0-2로 무너졌다. 동점을 만들 수 있었던 두 번의 기회는 오프사이드와 페널티킥 실축으로 모두 무산됐다.

경기를 마친 최용수 감독은 “홈 팬들 앞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 선수들은 노력했다. 경험이 부족한 친구들은 전반에 경직된 경기 운영으로 힘든 경기였다. 서울답지 못한 소극적이고 도전적이지 못한 경기였다. 그렇게 2실점을 했다. A매치 휴식 기간에 정상적으로 돌려놔야 될 거 같다”라면서 “후반전에는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임했다. 전북이라는 팀을 상대로 우리가 더 도전적으로 해야 하고 과감하게 해야 한다. 후반전에 그런 그림이 나왔다”라고 전했다.

최용수 감독은 이어 “선수들이 힘든 상태다. 나름대로 최선의 모습으로 노력하고 있다. 선수들은 발전하는 단계다. 오늘은 이런 결과를 통해서 본인들이 느끼는 바가 있으면 좋겠다. A매치 휴식기를 통해 어떻게 준비를 하느냐가 이번 시즌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총평했다.

A매치 휴식기 동안 점검할 내용에 대해서는 “수비에 최근 많은 문제점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게 부정적이지는 않다. 주세종과 이명주가 합류한다. 경기 운영과 조율에서 매끄럽게 경기 운영을 할 것으로 본다. 우리 선수들이 지친 건 사실인 것 같다. 휴식기 동안 효율적으로 시간을 잘 보내야 할 것 같다”라며 휴식기 과제를 언급했다.

후반전 변화에 대해서는 “나도 선수들도 전북을 이기고 싶은 마음으로 접근했다. 전반전이 서울답지 못한 소극적인 운영이었다. 화가 났었다. 후반전에는 압박 강도나 움직임과 자신감으로 경기를 했다. 그러나 좋은 기회를 놓쳤다. 많이 아쉽지만 우리 선수들은 이런 경기를 통해 본인들이 발전하는 데 계기가 되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TCsP 입니다.